종말론자들이 종말을 주장하며 종말의 근거로 제시했던 마야 천문달력에 7000년뒤의  시간까지

기록된 사실이 밝혀지며 2012년이 세상의 종말이라는 속설이 완전히 무너졌다.

 

미국 보스턴대의 윌리엄 새터노 교수가 이끄는 고고학 연구팀은 최근 과테말라 술툰 지역의 마야 문명 유적지를 조사하던 중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마야 달력을 발견했다고 10일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밝혔다.

 

 

마야인들의 주거지에서 발견된 작은 방에는 상형문자와 그림, 도표 등이 그려진 채색 벽화가 3개 벽면에 완벽하게 보존돼 있었다.

 

동쪽 벽에는 왕으로 보이는 남자가 주변 인물들을 거느리고 신의 역할을 대행하는 의식을 치르는 것으로 보이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또다른 벽에는 365일 주기의 태양력을 비롯해 금성과 화성의 공전 주기, 달의 월식 등 천문 운행을 표시하는 것으로 보이는 상형문자와 그림, 도표가 가득하다.

 

특히 흥미로운 것은 이 천체 주기 벽화에 함께 쓰여진 기다란 숫자들이 날짜 수로 250만일,

해수로는 약 7000년 뒤까지 이르는 역법 계산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새터노 교수는 “마야 사회의 공식 기록자들의 실제 기록을 처음으로 보게 됐다”며 “고대 마야인들은 당시부터 7000년 동안은 세상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말했다.

 

 

꼭 100년 전인 1912년 열대우림 속에서 발견된 이 마야 유적지는 약 30㎢ 넓이에 35m 높이의 피라미드 등 수천개의 건축물이 밀집해 있으며 1970년대까지 대강의 유적지 구조는 파악됐으나, 대부분 지역이 아직 제대로 발굴되지 않은 미지의 세계로 남아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종말은 아무도 알수 없다며 종말가능성이  없으니 이런 기사가 나오는것 아니냐며

종말 7000년 추가 서비스로  한동안  종말론은 잠잠할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쓸게빠진곰 2012.11.23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말론자들은 삼청교육대 보내야되요

  2. 미란다원칙 2012.11.23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말안되면 뭐하나 종말안됐다고 쇠고기 사묵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