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를 좋아하는 남성들에게 비상이걸렸다.

 

건강보험 평가원에 따르면 고기 섭취가 많은 비만 남성에게 잘 나타나 ‘귀족병’으로 불리는

통풍이 4년만에 5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통풍 진료 인원이 지난 2007년 16만3,000명에서 지난해 24만명으로

4년만에 47.5%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환자 성비는 남성이 여성의 8∼10배로 월등히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50대 환자가 25.6%로 가장 많았고 40대 22.6%, 60대 17.9% 순으로 나타나

40∼50대 중년층이 48.2%를 차지했다.

 

 

통풍은 음식물이 대사되고 남은 ‘요산’의 혈중 농도가 높아져 관절과 그 주변에 요산이 쌓여 염증과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신장에서 요산을 제거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반면 여성은 호르몬의 영향으로 요산 제거능력이 유지되기 때문에 남성 통풍 환자가 훨씬 더 많다고

심평원은 설명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퇴근후 삼겹살에 소주한잔이 유일한 낙 이었는데  이제는  통풍이 무서워

이마저도 못하게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