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아치보다 못하다는 비난을 받고있는  성추문 막장 검사가 여성 피의자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가질 당시 사무실 밖에서 피의자의 남편이 기다리고 있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있다.

 

 

28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피의자 A씨(43)가 서울 동부지검 전모(30) 검사의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으며 성추행을 당했을 당시 A씨의 남편이 조사실 밖 복도에서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는 A씨가 처음 조사를 받으러 갔을 때 혼자 검찰청을 간 것으로 알려졌었는데

 

A씨의 주변인물 등에 따르면 A씨의 남편은 첫 조사 때 복도에서 기다리고 있었으며

A씨를 성추행한 뒤 성추행 흔적이 묻은 휴지를 버리러 복도로 나온 전 검사와 마주쳤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전 검사도 남편이 같이 온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아시아경제>는 전 검사는 남편이 아내로부터 성추행 사실을 전해 들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었음에도 이틀 뒤인 12일 A씨를 불러내 차 안과 모텔에서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전 검사는 또 피의자 A씨가 “조사를 받으면서 있었던 일이 알려지게 되면 이를 감당할 수 있느냐”고 하자, “그런 사실이 알려져도 나는 부인하면 된다. 사람들이 대한민국 검사의 말을 믿겠느냐, 당신같은 피의자의 말을 믿겠느냐”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막장 일본AV를 보는것 같다며 조만간 남편밖에 있어도 라는 야동이 나올것

같다며 떡검 검사를 비난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청천 2012.11.29 0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태새끼네 남편이 밖에 있는데 부인을 따먹냐
    이러구도 나가서는 검사라고 머리에 힘주시

  2. 교도소빈방 2012.11.29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 대한민국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