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주사 (프로포폴) 투약혐의로 구속기소되어 집행유예로 풀려났던  방송인 에이미가

갱생 연예인으로 살아가는  심경을 밝혔다.

 


에이미는 26일 방송된 tvN '이뉴스'에 출연해 "이제는 정말 다르게 살고 싶고 새로운 삶을

살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법원의 40시간 봉사활동 명령으로 소년원 라디오 방송에 출연하고 있는데  에이미는 "자숙이라는 의미가 방송에 안 나오고 이런 게 자숙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나는 자숙하는 모습이

앞으로 달라진 모습으로 열심히 살고 많이 베풀면서 사는 게 자숙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숙의 의미를 부여하며 "내가 아직 많이 부족하고 섣부른 판단을 내릴 수도 있지만 많이 노력하겠다.이제는 정말 다르게 살고 싶고 변화되고 새로운 삶을 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아직까지 인생을 경험한 것 중에 정말 바닥까지 내려와 보고 나니 지금은 다 따가운 시선일 수도 있겠지만 좋은 사람으로 다가갈 수 있게 행복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에이미는 지난 4월 초 서울 강남의 한 네일숍에서 쓰러져 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는데  당시 에이미의 가방에서는 프로포폴 수 병이 발견됐고 경찰은 에이미가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보고 조사 후 구속 수감됐으며 재판부는 지난 1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40시간과

약물치료 강의 수강 24시간을 선고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올 해는 연예계 최악의 한해 인것 같다며 각종 범죄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갱생 연예인이 그 어느때 보다도 많은 한해로  신정환 고영욱 강호동 김구라등...

잘나가던 연예인이 한방에 훅 하고 갱생의 길을 걸어가는 모습을 보며 신기루같은 연예인 인기를

느낄수 있었다고 반응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졸라짜증 2012.12.27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갱생 연예인들은 아예 tv에 나오면 안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