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이 2012년  임진년 마지막날 꽈당 퍼포먼스로 한해를  마감했다.


낸시랭은 12월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2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충격적인 꽈당 퍼포먼스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낸시랭은 가슴라인과 각선미가 강조된 한뼘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는데 낸시랭은 현장을

찾은 팬들과 악수를 한 후 취재진들이 몰려 있는 단상 위로 올랐다.

 

이어 그는 아무도 예상치 못한 꽈당 퍼포먼스를 선보였는데  그가 입고 있던 의상이 굉장히 미니멀했지만 그에게 이러한 조건은 큰 걸림돌이 아닌 듯 보였다.

낸시랭은 실제상황을 방불케 하는 리얼한 꽈당 연기를 선보여 현장에 있던 취재진들과 관객들의

이목을 한 번에 사로잡았지만 속옷 노출 및 주변의 걱정을 사는 등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역시 낸시랭이라며  임진년을 보내고 계사년을 맞이하는  낸시랭의 특별한

퍼포먼스로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3.01.01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낸시랭 평범한 사람은 아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