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와 비의 열애 사실이 밝혀지며  국방부가 곤혹스러워 하고있다.

국방부는  연예사병인 비가  김태희와 열애하며 포상휴가 기간에 특혜를 받았다는 시민들의

의혹이 높아지자 가수 겸 배우 비(31·본명 정지훈)의 휴가 내역을 공개했다.

 


국방부는 2일 오전 공식 자료를 통해 비의 휴가 관련 사항을 공개했는데 이는 배우 김태희와의

열애 사실이 알려진 후 불거진 휴가 특혜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이었다.

더우기 일반 연예사병 문제로  국방부가 입장을 밝히는것은 무척 이례적인 일이었다.

국방부 조사발표에 따르면 비는 2011년 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5사단 근무시 봉와직염으로

인한 병가 7일(1.4~10), 위로휴가 5일 및 포상휴가 4일(2.9~17), 특급전사 포상으로 인한 포상휴가 7일(2.29~3.6) 등 총 23일의 휴가를 나갔다.

 


또 지난해 3월 9일부터 현재까지 근무 중인 홍보지원대에서는 총 17일의 포상휴가를 나갔다.

내역은 단장 포상휴가 4일(5.29~6.1), 대대장 포상휴가 4일(6.25~28), 단장 포상휴가 3일(8.19~21), 홍보지원대장 포상휴가 2일(8.22~23) 등이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위문열차' 공연, 여수엑스포 지원, 강한전사 선발 등 근무성적 우수로 휴가와

외박을 받은 것은 과한 휴가가 아니지만. 비가 외박을 사적인 용도로 부당하게 사용했거나

복무규정 위반 사실 등이 확인되면 엄중히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는 2011년 10월 입대해 5사단 신교대 조교로 복무한 후 지난해 3월부터 국방홍보원 산하에 있는 국방홍보지원대에서 복무 중으로 올해 7월 제대를 앞두고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김태희와 열애중인 비에 대해 김태희와 열애는 개인의 문제이지만  군인신분인

비가 연예사병으로  특혜를 받는것은 문제라며 국방부의 엄중한 조사를  요구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비역 2013.01.03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사병 특혜는 말이 안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