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예계 핫 이슈였던 룰라전 멤버인  고영욱 미성년자 간음혐의 충격이  채 가시기

전에 고영욱이 또다시 나쁜손으로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되  충격을 주고있다.

 

 

3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최근 고영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성년자 김 모 양(13)의

고소장을 접수 받고 고영욱을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영욱은 지난해 12월 1일 오후 4시께 서울 홍은동의 한 거리에서 김 모 양을 자신의 차 안으로 유인한 뒤 몸을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진술이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의혹이 제기된 장소의 (CCTV) 동영상 등을 입수해 사실 파악 중이다.

김 양은 “먼저 중학생이라고 밝혔지만 차에 태운 뒤 내 허벅지를 만졌다”고 주장했지만 고영욱은 “김 양을 차에 태운 것은 맞지만 대화만 나눴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영욱은 지난해 3월과 4월 김 모 양(18)에게 연예인을 시켜주겠다고 접근해 자신의 오피스텔로 데려가 술을 먹인 뒤 간음한 혐의로 입건된 물의를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고영욱의 나쁜손이 문제라며 자숙을 해도 부족한 상황에 두번씩이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고영욱을 이해할수 없다며 엄중한 법의 심판을  요구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