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선수들이 뿔났다.
태릉선수촌 국가대표 선수들은 미국산 쇠고기를 소비한 반면,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구내식당에서는 국산만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서갑원 민주당 의원은 21일 문화부 국감에서 공개한 ‘태릉선수촌 구내식당 미국산 쇠고기 소비현황’을 통해 미국산 쇠고기가 본격 수입되기 시작한 2009년 이후 올해 9월까지 태릉선수촌에서 미국산 쇠고기가 1천575kg으로 소비됐다고 밝혔다.


미국산 쇠고기 안전성을 둘러싼 촛불시위가 뜨겁던 지난 2008년에도 170kg을 소비한 반면, 지난해에는 무려 970kg으로 5배 이상 폭증했다.

그러나 태릉선수촌 주무부처인 문화부 구내식당 소고기 소비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미국산 소고기는 물론 호주산 소고기 등 수입 소고기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으며 주로 국내산 육우를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연일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을 강조하면서도 정작 자신들은 미국산 쇠고기 소비를 기피하고 국가대표들에게만 미국산 쇠고기를 먹여왔다는 의미로, 모럴해저드를 다시 한번 실감케 하고 있다.

고기에 대한 우리의 정서는  단순히 미각적인  맛을 얻기위해 먹는 것만은 아니다.
큰일을 하기전  기운 없을때 고기를 먹어  기운을 회복하고  고기를  먹으면 기대치 이상의 능력을 발휘 할수있다는  정서가 강한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농산물의 신토불이를 강조한던  주무부처에서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들에게  미국산 쇠고기를
먹이고  더우기  문화부 구내식당에서는  국내산 육우만 소비했다는  사실은  국민정서와 너무나 크게
어긋난  일이 아닐수 없다.

나만 아니면 된다는 무한 이기주이를 보여주는
이번 문체부의 고기소비행태는  반드시 시정되어야 하며
국가의 명예를 위해 젊음을 바치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수입산이  아닌 신토불이  국산 육우로
제대로 된  식단을  제공함으로써 상처입은  마음을  달래 주어야 할것이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