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신학기가 다가오며 학부모들의 마음이 무겁다.

특히 신입생으로 학교에 들어가는 초중고생을 둔 학부모라면  더욱더 마음이 무거운것이 사실이다.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있는 학원폭력 즉 왕따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있다.

그동안 방학으로 집에서 생활할때는  그나마 나았는데  개학과 입학 시점이 가까와 지며

학부모들의  근심또한  깊어지고 있다.

 

 

학부모들의 근심이 깊어지며 사회적 문제로 불거진 학원폭력에 대해 교과부의 입장은 단호하다.

학원폭력에는  더이상 관용은 없다며 강력한 처벌의지를  밝혔지만  아직까지 교육현장에서 

기대와는 달리 학원폭력이 줄어들 기미가 없다.

 

최근에는 학원폭력과 관련해 처벌내용을  생활기록부에 기재하는 방안이 교과부와 교육청간의

이견으로 표류하다 교육청이 교과부의 의견을 절충해 받아들이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신입생이나 재학생 모두 피할수없는  학원폭력 과연 해결 방법은 없을까?

 

 

학원폭력은  무엇보다도 초기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처음 문제가 발생했을때 단호하게 대처해야  문제의 확산을 막을 수있고 조기에 피해를 줄일수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교육현장에서  학원폭력에 대한 시각은 학부모의 시각과 상당한 괴리감을 나타내고있다.

 

이런 괴리감이 발생하는 이유는 책임의 소재에서 비롯된다.

현재 학교는  학생들의 교내활동과 방과후 교외활동까지 책임을 져야한다.

측 문제가 발생하면 관리책임자와 담임교사가 책임에서  자유로울수없는 것이다.

 

학교입장에서 학원폭력은 결코 달갑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상황이 발생하면 확대되는것을 꺼리고 자체적으로 수습하려고 하고있다.

이른바 좋은게 좋은것 아니냐는 의식이 관리책임자와 교사들 사에에 팽배해 있어

많은  피해학생이 좌절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학원폭력이 발생하면  무엇보다도 학부모의 의지가 필요한 부분이다.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겠다는 강한 의지만이  학원폭력 문제를  정석으로 풀어갈수있으며  이런

의지가 내 아이만을 위한것이 아닌 모든 아이들이 학원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울수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최근 일선보험사 에서는 학원폭력이 늘어나며  어린이보험에 학원 폭력에 대한 특약을 첨가한 

보험상품들을  출시하고있다.

학원폭력을 당한 학생의 정신과 치료비를 비롯해 다양한 혜택을 담은  보험상품 들이  판매되고

있는데 신학기를 맞아 학부모 문의가 큰 폭으로 늘고있어  학원폭력문제의 심각성을 반증하고있다.

 

새학기 왕따공포 어떻게 해결할까?

왕따는  특정학생만의 문제가 절대 아니다.

우리 모두의 문제라는 의식으로  감추려 하지말고 적극적으로 대처하는것이  왕따해결의

지름길이라 할수있다.

 

왕따보험 알아보기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로수 2013.02.26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보고갑니다

  2. 딸기맘 2013.03.02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월요일 개학인데 한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