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악플로들에게 창의적인 욕이 고프다고 말해  화제가 되고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낸시랭은  특유의 입담을 과시 했는데

평소 돌출행동으로 많은 악플러들의 공격을 받고있는 낸시랭은 악플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악플러를 향해 창의적인 욕을 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낸시랭은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는 특이한 사람을 꺼리는 경향이 있다며 한국에서 살기 힘들지

않은가"라는 질문에 "사실 폭로할게 있는데 나는 변태다"라고 답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악플을 보면 미소가 지어진다. 악플들을 보면서 식상하다고 느꼈다. 창의적이지 못하다"라며 악플러를 향해 "좀 더 창의적인 욕을 해달라. 보는 재미가 없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당황시켰다.

 

한편 네티즌들은 창의적인 욕을 먹고싶다는 낸시랭의 발언에 악플러들에 당당한 4차원 순수

매력녀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림자 2013.03.07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끈녀 낸시랭 사귀고 싶당

  2. 돌도끼 2013.03.08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낸시랭 비호감

  3. BlogIcon 응얼 2015.05.06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해하기 힘든 분이만 사상은 괜찮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