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주사로 널리 알려진 향정신성 수면유도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유명 여자 연예인

4명이 사법처리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13일 치료목적이 아니거나 정당한 처방없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배우 박시연씨(34)와 장미인애씨(29), 이승연씨(45)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상대적으로 투약회수가 적은 방송인 현영씨(37)에 대해선 벌금형에 약식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서울 강남일대 성형외과와 피부과 등지에서 프로포폴을 상습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박씨는 2011년 2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카복시 시술을 빙자해 185차례 프로포폴을

상습투약했고 장씨 역시 같은 이유로 95차례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이씨와 현씨의 경우 보톡스

시술 명목으로 각각 111차례, 42차례 프로포폴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해당 연예인들은  공식입장 표명을  통해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점에 대해 사과 했는데

네티즌들은  사과할짓을 왜 하냐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데스노트 2013.03.13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유주사 중독녀들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