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으로 일하는것도  서러운데 사회적 약자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미끼로 뇌물과

함께 성상납을 받은 구청 공무원3명이 구속되 공분을 사고있다.

 

 

서울용산경찰서는  계약직 주차단속원으로 일하는 여직원에게 정규직으로 전환시켜 주겠다며

성상납과 뇌물 등을 받은 혐의로 서울 A 구청 교통지도과 소속 주차단속원 김모(67) 씨를 불구속 입건 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해당 여직원으로 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청장 비서실장 조모(52) 씨, 조 씨의 부인 남모(50) 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아울러 성상납과 함께 뇌물을 건넨 여직원 B(45) 씨 역시 함께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구청장 비서실장인 조 씨를 잘 알고 있다"며 B 씨에게 접근해 지난 2011년 9월부터 5개월간 경기 고양시 모텔 등에서 4차례에 걸쳐 성상납과 현금 5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차라리   벼룩의 간을 빼먹으라며 같은 비정규직 직원으로 어떻게 뇌물에

성 상납까지 받을수있냐며 경찰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비 2013.03.17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놈들은 대륙처럼 사형시켜야 하는데

  2.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3.08.08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월 26일 검찰 무혐의 처분
    7월11일 서울신문 무혐의 처분 관련기사 게재
    용신구청 홍보과 담당 8월8일 유선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