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을 바라보는 소비자 시각이 심상치않다.

 

 

3년전 남양유업 영업사원이 대리점주에게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한 통화내용이 공개되 논란이

일었던 남양유업은  사태수습을 위해 현재까지 근무중인 해당직원을 사직조치하고  홈페이지에 사

과문을 게재하는등  발르게 대응했지만 남양유업을 바라보는  소비자 시각은 싸늘하기만 하다.

 

 

그도 그럴것이 남양유업은 4일 사태를 수습하기위해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남양유업 측은 지난 1월30일 남양유업대리점 피해자협의회 관계자들을 해당 내용에 대해 허위사실 을 유포했다며 이미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인터넷을  중심으로 남양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벌어진는등 사태는 걷잡을수없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어 향후 남양유업측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되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