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7월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던 닉쿤이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앞두고  그동안의 심경을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MBC '2PM 리턴즈'에서 닉쿤은 "내 자신이 너무 나쁘다고 생각했으며 심지어 '나는 사람도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었다"며 당시 괴로웠던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외국인임에도 사람들이 나를 인정해주고 많이 사랑해준다"며 "그런데 나는 배신감과

실망감을 안겼다. '팬분들이 얼마나 가슴이 아팠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닉쿤의 심경고백에 안타깝다는 반응과 함께  컴백이 너무 이른것 아니냐

사람이 아니라는말에 진정성을  못느끼겠다는등 닉쿤의 방송활동 재개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등 갑론을박 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