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연평도 도발과 관련해   군이 무사 안일한 상황판단으로 알고도 당한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예상되고 있다.

경질이 발표된 김태영 국방장관의 잦은 말바꾸기부터 시작된  군에 대한 불신이
북한의 연평도 도발과 관련해 군이 이미 사전 이상징후를 포착하고도  어이없이 당한것으로  드러나
정부에 대한 국민의 질책이 쏟아지고 있다.

연평도 도발과 관련  그동안 침묵하던 언론이 일제히 군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군 통수권자인 MB의 고민이 깊어만 가고있다.

MB재임기간에  벌어진 북한의 도발은  과거 냉전시대의 도발과는  차원이 다른  강력한 도발 이었다.
천안함 사건으로 서해바다를 적 잠수함에게 내준 무능한 정부라는  국민적 비판을 받은것이  얼마전인데
연평도 도발이라는  사상 초유의 강력한 북한의 도발앞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정부의 모습을
MB정권은 다시한번  보여주고 말았다.

국방부 장관의 경질까지 몰고온  이번 사태의 책임은  군통수권자인 MB또한 피할수가 없다.
연이어 발생한 두번의 충격적인 북한의 도발을 지켜본  국민들은 불안하기만 하다.

정치권의 끊임없는 정쟁과 취임초기부터 현재까지 논란의 중심에 있는 4대강사업등...
국민들은  이 모든것에 우선해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수있는 국방부터 제발 튼튼히
해주기를 바라고있다.

지금은 진보니 보수니 정치권의 이념논쟁을 떠나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북한의 도발앞에  온국민이 하나되어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할 때이다.
또한 조국을 수호하다 전사한 장병의 죽음이  헛되지않게 정부의 강력한 대북정책이 요구되고 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