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연대 성재기 대표의 사망추정 보도가 나와 주목받고있다.

 

26일 오후 3시 서울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성재기 대표가 투신한 마포대교 부근에는 서울 영등포소방서 구급대원들과 한강수상구조대가 출동해 성 대표의 행방을 찾았다. 현장에는 헬기와 경찰 보트까지 출동해 물밑에 그물을 드리운 채 수색했으나 오후 5시 40분 현재까지  아무런 소득이 없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인터넷매체 신문고가 오후 5시 30분께 '성재기, 생사 불명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듯'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는데

기사를 쓴 추광규 기자는 성재기 대표와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2시간에 걸쳐 인터뷰를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성재기 대표는 양복을 입은 채 뛰어내릴 예정이었기 때문에 바지 하단을 묶는 끈을 준비하는 등 나름대로 안전에 대비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성 대표는 뛰어내리는 장소와 강변까지 거리를 약 100m로 추정하면서 '전투수영'으로 헤엄쳐 나오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장에는 수상안전강사 자격증을 가진 신 모 씨가 나가 구조를 도울 예정이었다.

 


경찰과 소방대원이 성재기 대표를 발견하고 마포대교 남단 쪽에서 뛰어오자, 신 씨가 채 준비를 하지 못한 상태인데도 성재기 대표가 곧바로 뛰어 내렸다고 복수의 관계자가 전했다.

 

한편 성재기 대표는 어제 남성연대 홈페이지에 "남성연대 부채 해결을 위해 1억 원만 빌려달라"며 "내일 한강에서 뛰어내리겠다"는 글을 올렸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긴하루 2013.07.26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이사람 이해가안되
    세상에 별난사람 많다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