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선진화 추진위원회가 해병대를 국가전략 기동부대로 육성하는 방안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병대 병력과 장비를 강화해 기존 임무 외에 신속대응군 역할을 부여 북한 급변사태 때 다목적
기동타격 임무를 맡도록 한다는 것이다.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해병의 전사뒤에 서해5도 주둔 해병대의 중요성이 부각됐다.
동시에 감추고 쉽은  해병대의 열악한 현실도 드러났다.
서해5도를 지키는 해병대원들의 생존 조건은 연평도 포격에서 드러난 것보다 훨씬 열악하다.
북한군이 우월한 병력으로 상륙해 올 경우 아군 함정과 전투기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엄청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이번에 드러난 것처럼 보유 무기 또한  형편없다.
코앞에 북한군 해안포가 1000문 이상 전개돼 있지만 해병대 K-9 자주포는 서해5도를 통틀어 12문에 불과하다.
국방 정책과 예산 배분이 육군 중심이다 보니 해병대는 해군의 일개 병과 대접밖에 받지 못하고 있다.

더우기 해병대의 전력증강 요구가 번번히 묵살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해병대의 독립문제가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해병대는 대한민국 군대에서 전쟁이 났을 때 제대로 싸울 수 있는 강군의 상징이다.
하지만  이번 북한의 연평도  도발에서 확인했듯이 전력증강없는  정신력만의  싸움은
아무리 해병대라지만  북한의 도발을  효과적으로 막을수 없다.

현재 해병대 병력은 2만6800여명으로 전체 군 병력의 3.4%, 예산은 국방비의 2%에 불과하다.
병력과 무기가 최하 수준이고 자율성마저 부족한 해병대의 현재 상황은  냉정한 현실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연평도가 공격받자 “서해5도에 세계 최고 장비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땜질식 보강은 임시방편에 불과하다.
해병대가 귀신잡는  해병대로 다시태어나려면 1973년 국방조직 효율화 명분으로 해군에 통합된 해병대를
원상복귀시키든지 특전사같은 정예군으로 재편하든지 해야 한다.

손발을 묶어놓고  최고의 전투력을 요구하는 현재와 같은  국방시스템에서는
제2의 연평도 도발이 발생할때  신속한 대응을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피어보지도 못한 꽃다운 나이의 해병이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조국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치고
조국을 지키는 수호신이 되었다.
해병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귀신잡는 해병  최강해병의 영광을 재현할수있도록
해병의 독립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