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이혼소송 중인 MBC 김주하 앵커가 결혼전  유부남인  남편에게 속아서  결혼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있다.

 

 

우먼센스 12월호는  김주하 앵커와 남편 A씨의 만남부터 이혼소송까지 전 과정을 상세히 보도

했는데 김주하의 지인은 "교제 당시 A씨가 유부남이었다는 사실을 첫 아이를 낳은 후에야 알게

됐다"며 "김주하가 충격과 배신감에 상상 이상으로 힘들어했고  아이가 없었다면 벌써 헤어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의 만남은 한 교회에서 이뤄졌으며, 당시 A씨는 유부남이었는데 그걸 숨기고 접근한 것이었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또한 더 충격적인 것은 당시 주선자가 모든 내용을  알고있는 시어머니 B씨였다는 주장으로

해당 지인은 "김주하의 시어머니 B씨는 김주하가 다니는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찾아와 아들을 소개시켜주고 싶다고 접근했고, 김주하가 부담을 느끼자 '그럼 전도라도 해달라'며 주변을 맴돌았다"며 "김주하가 출장 간 사이 A씨가 언론에 결혼에 관해 흘려 갑작스런 결혼 발표가 됐다"고 밝혔다.

 


또 "김주하가 결혼 내내 폭행에 시달리는 등 정신적, 육체적 고통이 매우 컸다며 남편이 심지어 아이들에게도 손을 댄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도  "그렇게 참아오다 가정폭력이 아이들에게 더 큰 상처로 남을까 걱정 돼 이혼 소송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충격이라며 우먼센스 기사가 사실이라면 김주하 앵커가 사기결혼의 피해자

아니냐며 안타까워 했는데 이혼 소송과정에서  이런 부분이 반영되어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주하 앵커는 현재 남편 A씨를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