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대표의 대권행보가 빨라지면서 친이계 의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지는권력MB와  미래권력 박근혜전대표 사이에서 어느줄에 설지 결정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몇몇 친이계의원들이 줄을바꿨다는 이야기가 정가에 나도는등  MB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고 있지만
권력의 무상함을 말해주듯 지는권력이 되어버린  MB를 떠나는 의원은 지속적으로 늘것으로 예상되
친이계가 의원단속에 나서는등  권력누수에 신경을 쓰고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당내 대권주자중 가장 강력한 대권후보인  박근혜 전대표의 지지율이 다른후보들과
격차를  벌이고 있는가운데  준비된 지도자의 모습을 부각시키고 있는
박전대표의 지지율이  결전의 그날까지 유지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당내 대권후보들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조기레임덕 발생이 우려되는 가운데
MB는 임기말 강력한 국정운영을 통해 권력누수를 막으려 하고있다.

며칠전 언론에서 발표한 MB의 높은 국정지지율은  MB에게 기쁜소식이 아닐수 없었다.
하지만  기분좋은 MB와는 달리  국정지지율 발표와관련해 한나라당 홍준표의원은
여론조사를 통한 국정지지율에는  거품이 있다며  임기말 스캔들 몇개만 터져도
MB의 지지율은 급락을 면치못할것이라며  지지율 거품과 체감 민심과의 차이를 설명했다.


지는권력MB와  미래권력 박근혜 전대표를 사이에두고
어느줄을 잡아야 썩은 동아줄이 아닌지  한나라당 의원들의 생존경쟁이 본격화 되고있다.
미래권력인 박근혜 전대표가 한국최초의 여성대통령으로 박정희 대통령의 뒤를 이은 부녀대통령 탄생의
진기록을  세울지 관심이 집중되는가운데 줄서기에  바쁜 한나라당 의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