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한나라당 원내대표가 또다시 구설에 휘말렸다.
5.18민주묘지 참배 과정에서 희생자 묘지 상석에 발을 딛고 올라선 행위에 대해
5.18 관련 4개(5.18구속부상자회, 부상자회, 유족회, 기념재단) 단체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숭고한 5.18 민주화 영령이 잠들어 있는 묘역의 상석을 밟는 것은 5월 영령에 대한 큰 결례이며
정부 여당을 대표하는 정치인의 바른 행동이 결코 아니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 대표는 5.18묘지 참배 후 1980년대 시대정신이 불의에 맞서는 항거였다면 2011년 시대정신은
국민화합, 국민통합이라며 한나라당 지지를 호소했으나 5.18민주묘역의 박관현 열사의 상석을 밟은  
안 대표의 경솔한 행위로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는  5.18단체의 반발을 받았다.

잊을만하면 불거지는  안대표의 구설로 국민들이 스트레스를 받고있다.
정부 여당의 원내대표로 민생을 위해 힘써도 모자랄상황에  가는곳마다 구설을 만들고 있는
안대표를 바라보며  국민들의 쓴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언제까지 물가에 내놓은 아이를 바라보는 부모처럼 국민들이 여당 원내대표를 바라보며  
마음을 졸여야하는지 안상수원내대표의  행보에  국민들의 시선이 집중되고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