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솔직히 뉴스보기가 겁난다.
하루에도 수없이 쏟아지는  뉴스중 가슴이 따뜻해지는 뉴스를 찾아보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고유가시대 물가폭탄과 생활고로 고통받고있는 서민들의 이야기가  뉴스를 도배하고 있는가운데
중증 정신장애를 가진 30대 여성이 갓태어난 뒤 영양결핍으로 숨진 자식을 20여일 동안 품에 안고
부산 지하상가에서 노숙한 사실이 밝혀져 상가주민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7일 오후 8시40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롯데백화점 인근
지하상가 내 분수대 옆에 A(32·여)씨가 담요를 껴안고 배회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확인한
결과 숨진 영아를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상가경비원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강하게 저항하는 A씨에게서 겨우 담요를 빼앗아 안을
들여다보고 숨진 지 20일이 지나 보이는 심하게 부패한 영아의 상태를 보고 경악했다.

경찰조사 결과 경기도 안양 출신인 A씨는 6년 전 친구의 소개로 건설노동자인 O(32)씨를 알게 돼
동거해오던 중 지난해 5월 동거남과 함께 부산으로 내려왔고  
A씨는 동거남과 함께 여관과 고시텔을 전전하다 지난 1월 중순 부산 부전동 S여관에서 임신
7개월 만에 미숙아를 낳았다.

병원에 갈 형편이 안 돼 남편이 빈 커피캔을 반으로 잘라 예리하게 만든 날을 이용, 탯줄을 잘랐고
영양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한 아이는 결국 태어난 지 한 달 만인 지난달 17일쯤 숨을 거둔것으로
밝혀졌다.
이 부부는 지난 수년간 남편 O씨가 건설현장 일용근로자로 일하며 근근이 생계를 유지해왔으나
최근 남편이 일자리를 잃으면서 고시텔에서 쫓겨나와 부산역과 서면 지하상가 등을 떠돌며
노숙생활을 해왔던것으로 밝혀졌다.

우리사회의 그늘인 경제양극화의 심화로 소중한 생명이 피어보지도 못하고 하늘나라로 떠나갔다.
제대로 먹이기만 했어도 죽지않을 어린생명이  아기천사가 되어 하늘나라로 떠나간 것이다.
자식에게  제대로 먹이지 못한것이 한이된  모정은  끝내  영양결핍으로 굶어죽은 아기천사의 육신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내지 못하고 품에품고  생활한  노숙녀의  슬픈모정이 가슴을 아프게 한다.

사람이 죽어나가고 있다.
빈곤으로 자살하고
굶어죽는 사람이 속출하는것이  지금 우리가 사는 세상의 현실이다.
정부에서 강조하던 서민들을 위한다는 복지정책은  도데체 어디로 갔는지 알수가없다.
구멍난 사회안전망때문에   어처구니 없는 죽음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정부는 대책이없다.

숨진아이를 묻어주자는 남편의 말에   아기엄마가 "제대로 먹이지도 못하고 죽은 아기가 너무 불쌍하다"며 아이를 품에서 떼어놓지 않았다는  경찰의 조사결과 발표가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

결국 아이를 죽음으로 몰고간것은  빈곤이었다.
심화되는 경제난속에 실직에 따른 빈곤으로 아이가 제대로 먹지못하고 죽은 것이다.
이것은 명백한 사회적타살이다.

언제가지 사람이 죽어나가야 하나?
인간은 존엄성을 지키며  살아갈 권리가 있는데
MB식 복지정책의 한계를 보여준 아기천사의 죽음을 보며 비통하고 참담한 심정을 가눌수없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란나라 2011.03.13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슴아픈 뉴스네요...
    제대로 영양공급만 받았어도 죽지않을 생명인데
    님이 말씀하신데로 아기천사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