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나면 오르는 물가에 서민들의 고통이 극에 달하고 있다.
대형할인점들은 앞다투어  서민경제를 위한다는  이름으로 잇따라  제품가격을 인하 하고있고
통큰치킨이니 착한생닭이니  원가이하의 판매로 마켓팅 전쟁을 벌이고있다.
단돈 몇백원이 저렴해도  길게 줄을 서는 서민들 입장에서  반값이나 그보다 더한 할인 판매는
분명히 매력적인게  사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홈플러스에서  생닭20만 마리를 한마리에 천원씩 판매한다고 대대적인 광고를 했었다.

시중가의 80%할인은  달콤한 유혹이 아닐수 없었다.
길게 늘어선 줄은 끝을 모르게 늘어났고 불과  몇분만에  당일판매분이 모두 소진되어
소비자들이 항의하는 사태가 발생하는등  착한 생닭은  업체입장에서  대성공이었다.

하지만  한발 뒤로 물러나  생각해보면
지금의 우리현실은  한마디로 사람이 사는 세상이 아니다.
분명 대형할인점에서  원가를 무시하고 판매하는  제품들은  구매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이득이다.
하지만 그이면에 숨어있는 진실을 알게되면 결코 즐거워할 일이 아니다.
자본의 위력앞에 가진자의 힘앞에 영세납품업체들이 죽어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홈플러스가 1000원에 공급하는 생닭은 분명히 원가이하의 가격이다.
언제까지 홈플러스는 소비자에게 1000원에 생닭을 공급할수 있을까?
아무리 박리다매를 한다지만  팔면 팔수록 손해보는 생닭을  무한정 판매할수는 없을것이다.

이른바 적자마켓팅으로 인지도를 높이는 전략은 자본의 힘이 아니면 펼칠수없는 마켓팅이다.
소비자가 홈플러스에서 1000원하는 생닭을 사서 2000원에 다시 팔아도 생닭가격은  저렴하다.
홈플러스에서 정상적인  생닭판매가격이 5980원 이었다.
원가3100의 생닭 20만마리를  천원에 팔면 4억4천만원이 손해라고  한다.
그런데도 홈플러스는 손해를 감수하며  판매를 하고있다.
홈플러스가 국민들을 진정 위해서일까?

홈플러스 입장에서 4억4천만원의 적자를 감수하면서  판매를한 착한생닭은  여론의 관심을
이끌어낸 광고효과를 거두었다.
광고효과를 생각한다면 4억4천만원의 적자는 결코 아까운것이 아닌 것이다.
홈플러스 입장에서는 오히려 광고비용으로 싸게먹힌 것이다.

반면에 홈플러스의 착한생닭 판매로 영세상인들은  초토화되어
그 피해가 막심한 상황이다.
자본을 앞세운 대형 유통업체 앞에 영세상인들이 대항하기란  애초에 싸움이 되지않는 게임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한자본을 앞세운 공정하지 못한 경쟁속에 1+1 행사나 착한생닭, 통큰치킨,저렴한 피자 가격에
소비자는 열광하고 있다.
납품업체를 쥐어짜며 만들어내고 있는 미끼 상품들 때문에
소비자는 웃고있지만  생산자는 울고있는 상황이 반복되고있다.
공정하지못한 판매와 공정하지못한 소비는 결국 부메랑이되어 소비자의 부담으로 돌아올수밖에 없다.

언제까지 기업의 마켓팅에 휘둘리며 열광해야하는지...
우리가 원하는삶은  이웃과 함께 공존하며 살아가는 삶인데 거대 유통업체들은 상생을 외면한채
주변의 영세상인들을  초토화시키며 납품업체를 쥐어짜 이익을 극대화 하고있다.

통큰치킨 착한생닭에 열광하는  우리의 현실
이것이 진정으로 사람사는 세상인가?
불공정거래와 자본의 논리앞에  무너지는  자영업자들의 퇴출을 보며
언제까지 최저가에 열광하며  길게 줄을서는 삶을 살아갈지...
최저가의 이름으로 죽어나가는  납품업체와  지역상권을 생각한다면
공정거래와 공정소비에 대해  한번쯤 생각해보는 합리적인 소비가 지금은 필요한 때이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