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성그룹에  긴장감이 흐른다.
이건희 회장의 부정척결 발언 직후부터다.
정조준 대상은 돈을 만지는 재무라인과 구매라인  그리고 이를 감시하는 감사라인이다.

15일 재계와 삼성그룹에 따르면 삼성은 최근 그룹 감사책임자인 미래전략실 경영진단팀장인
이영호 전무를 교체키로 하고, 후임에 부사장급 이상 인물을 앉히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 같은 결정은 이건희 회장의 방침에 따른 수순으로  이 회장은 앞서 삼성테크윈 감사 결과를
보고받고 감사 책임자 직급 상승 및 인력 보강 등을 지시한 바 있다.


이 회장은 당시 “각 계열사에 대한 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니냐. 대책도 미흡하다”며

“삼성의 자랑이던 깨끗한 조직 문화가 훼손됐다.
부정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삼성이 깨끗한 조직문화를  갖고있었다는 이건희회장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삼성이 깨끗했었나?
이건희회장  본인이  비리혐의로  기소되고 사면받지 않았나?
요즘  삼성 이건희회장의 부패와의 전쟁 선언을 두고 네티즌들의 반응이 냉소적이다.

한마디로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격'이란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천문학적인 비자금을 조성했던 이 회장이야 말로 '부정부패의 종결자'라며 조롱하고 있다.

최근에는  삼성 옴니아 보상과 관련해 삼성의 옴니아보상안을   거부하는  옴니아배상카페가 진행하던
스마트폰 공동구매가  삼성의 외압으로 중단되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있어 삼성이 정당한
소비자 권리행사를  침해했다는  논란까지 일고있다.

삼성 이건희 회장이 자랑하던 깨끗한 삼성의 기업윤리는  어디로 갔는지?
시중 양아치나 하는짓을 소비자를 상대로 삼성이  자행 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다.

옴니아 배상카페의 스마트폰 공동구매 외압과 관련해  오늘 삼성 사이버감사팀에서  진상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삼성 사이버감사팀은  옴니아배상카페의 주장대로  공동구매에 삼성의 외압이 있었다면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사실확인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옴니아배상카페 회원들은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있다

그나물에 그밥인  삼성 사이버 감사팀이 이건희 회장앞에 과연 반기를 들수있을지 
큰 기대를 하지 않고있다.


글로벌 시대
이제 더이상 삼성이 대한민국을 대표하지 않는다.
삼성이 만들면 더이상 다르지 않다.
삼성의 제품앞에  애국심도 태극기도  더이상 소비자에게 먹혀들지 않는다.
이제 현명한 소비자는 저렴한 비용에 국적을 불문하고 제대로 된 제품을 원하고 있기때문이다.

부패와의 전쟁을 선언한 삼성
삼성을 바라보는 네티즌들은  초심을 잃어버린 삼성을 향해 " 너나 잘하세요" 라며
일침을 놓고있다.
네티즌들은 소비자를 받들지 않는 기업은 살아남을 수없다는 사실을 삼성이 돈좀 벌었다고 
간과하고 있다며  작금의 옴니아사태도  MB가 "내가 왕년에 폰좀 팔아봐서 아는데 라며"
이건희 회장에게 전화해 스마트하지 못한  옴니아보상안을 질책해야  삼성이 정신차리는것
아니냐며 
삼성의 소비자 기만을  질타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