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MBC 놀러와에 출연한  홍진경의 재치있는 입담이
세간의 화제가 되고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홍진경은 
'나랑 큰일 날 뻔 했던 남자'를 소개하며 소지섭을 2위에 올렸다.
홍진경은 "1998~1999년도쯤 정선희의 주선으로 소지섭과 소개팅을 했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내가 화장실을 갔는데 소지섭이 화장실 쪽으로 따라왔다며 
나한테 관심이 없었다면 내가 화장실 갔다와서 가도 되는데, 뭔가 하고 싶은 얘기가
있었던 것같다"면서도 
"그 때, 상황이 여의치가 않아서 각자의 화장실간것이 못내 아쉬웠다"고
추억에 빠져들었다.


하지만 유재석은 "평범하고 일상적인 얘기를 특별한 상황으로 생각하는 것 아니냐?"며
의심어린 눈초리를 보냈고, 김원희도 "소지섭이 또 만나자고 했냐?"고 물었는데  
홍진경은 "귀여웠다고 하더라"며 딴소리를 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자 김원희는 "전화번호는 주고 받았냐?"고 재차 물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홍진경은 "그런 것 보다는…"이라며 혼자만의 추억에 젖더니 "그날 화장실로
나의 뒤를 따라왔던 소지섭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소지섭과의 사연을 마무리 지었다


이날 방송의 압권은  함께 출연한
개그맨 김인석의  홍진경 노상방뇨 사건 폭로였다. 

김인석은 ‘자신이 본 특이한 사람들’ 1위에 홍진경을 꼽았다.
이날 김인석은 “진경 누나가 ‘인석아, 연예인은 신비주의야’라고 말하면서
‘아무 일이나 막 하면 안 돼’라는 가르침을 줬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어느 날 하루는 술자리가 있었는데

2차로 포장마차를 갔는데 포장마차라 화장실이 없었다며
그런데 홍진경이 극구 화장실을 가야 한다며 나갔는데
얼마 후, 포장마차 뒤에서 물이 흐르더라”고 폭로했다.

당황한 홍진경은 “인석이는 내가 노상방뇨를 한 걸로 알고 있지만 뒤에
간이화장실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홍진경은 “남성용으로 페트병이 하나 있었다”며 “주인이 자체 제작한 것 같았다며
완전한 노상은 아니었다”고 애타게 설명, 주위를 초토화 시켰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진경밥맛없어 2011.08.31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는 왜 티브에 나오는거야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aa105968?35507 BlogIcon 겨울비 2016.06.11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