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던 나폴레옹
프랑스 국정을 정비하고  개혁정치를 펼치며  6만군대를 이끌고
불가능하다고 알려진  알프스를  넘어  세상 사람들을  놀라게 한 그에게도
한 가지 이루지 못한것이 있었다.

나폴레옹은  역사상  가장 단신으로 유명하다.


내 키는  땅에서부터 재면 가장  작지만  하늘에서부터 재면  가장 크다는  명언을 남긴
나폴레옹
불가능은 없다던  나폴레옹도  이루지못한 것은  바로 자신의 작은키 
키 성장이었다.

평생을  작은 키로 컴플렉스에  시달려야 했던  나폴레옹의 키는  지금까지 알려진것이  157cm 이다.

평생 전장을 누비고  하루 3시간 수면을 고집하며  수많은 일들을  이루어낸  작은 거인 
나폴레옹도 
자신의 작은키만은  얼쩔수 없었다.

18세기 세계경제와 군사 정치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나폴레옹도 고민하던 작은키
21세기를 살아가는 현대인들도  작은키에서 자유로울수 없는것이 현실이다.


요즘 키는 권력이라고 말한다.
학교생활을 하는 학생들의 경우 큰 키와 체격으로 학교에서의 서열이 정해진다.
상대적으로 작고 외소한 체격을 갖춘 학생들이 이른바 써틀빵 생활을 하고
또래 집단에서 집단 따돌림을 당하는것을 보면  키의 중요성을 새삼 다시한번
확인할수있다.


키작은 아이들의 경우   키가 작아서 당하는  괴롭힘보다 자신감과 의욕상실이 
더욱 문제이다.

그래서 더욱  성장기의 자녀를 둔 부모라면 자녀의 성장관리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키 성장은  부모의 유전자로 이미 태어날때  결정되어 진다고 생각하고 있으나
후천적으로  성장관리를 통해 자신의 키를  더 키울수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어
부모의 작은키로  낙담할 필요가 없다.


최근에는  성장호르몬  주사를 비롯해 키성장을  돕는 식품들이 많이 생산되고 있어
작은 키 자녀때문에 고민하는  부모들에게  희소식으로 다가오고있다.

키 성장을 돕는 식품은 최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있어  키 성장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고 있는데
많은 주부들 사이에서  일동생활건강에서   판매하고있는  롱키원이
큰 인기를 끌고있다.

고가의 성장호르몬 치료와 비교할수 없을 정도로  저렴한 롱키원의 경우  제품판매에서
그치는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성장  프로그램 관리까지 함께 하고있어  작은키의 자녀를둔 
주부들  사이에서 인기가 폭발적이다.

             
성장식품 복용과 함께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키를  키우고  싶다면
일단 병원에서 전문적인  검사를 받아 자녀의 현재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는것이 중요하다.
보통  성장호르몬 주사치료의 경우 1년에 1000만원 정도의 비용이 필요하다.

또한  성정호르몬  주사를 모든 아이들이 맞을수 있는것도  아니다.

성장호르몬 주사는  성장판이 닫치기전에  맞아야 효과가 있다.
성장판이 닫친후에 맞으면  아무런 효과도 없고 돈만 버리는 결과이다.

작은키의  자녀를 둔 많은 부모들이 관심을  가지는 성장호르몬 치료는
몇가지 조건에 부합하면  의료보험 해택을 받을수있으나  실질적으로  의료보험 해택을
받기란  낙타가 바늘구멍  통과하기보다도 힘든것이 사실이다.

성장호르몬 결핍증, 만성 신부전증, 터너증후군, 프라다 월리증후군등 병적인
저신장증에서만
보험이 적용된다.

성장호르몬 결핍증일경우 키가 3% 미만이면서 연간 성장속도가 4cm 미만이고
골연령이
2세이상 지연되면
입원하여 2틀간 성장호르몬 자극검사를 시행하여 기준에
합당할때 진단받게된다.

이처럼 까다로운  검사를 통과해 의료보험이 적용되어도  1년에 300만원이 넘는
치료비가 든다는것은  큰 부담이 아닐수없다.


우리아이는 지금 잘 크고 있으니까 괜찮겠지라는 생각보다 유비무환
자녀의 성장을  생각한다면 미리미리  자녀의 성장관리를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특히 부담되는  아이들의 병원비를 생각한다면  어린이 보험 가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

중요한것은  요즘 폭발적으로 늘고있는  성조숙증이나  성장호르몬 치료는 
병원에서 검사를 받거나
진단결과를 받았다면  보험해택을  전혀 받을 수없다는  사실이다.

보험은 미래에 발생할 질병에 대해  미리 보험료를 내며 대비하는것으로
진단이 나와있는 질병에 대해서 치료비를 지급하는  보험사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어린이 보험은 미리미리  가입하는 것이 좋다.
보험은  하루라도 빨리 가입하는 것이 좋다.
특히 실손보험 같은 경우  저렴한 보험료로  다양한 해택을  받을수있어 요즘같이
경제사정이  어려울때
가정경제에 큰 도움을 주고있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이용한  간편상담이 대세로  여러보험 회사의  어린이보험 상품을 
한번의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상품을 추천받을수 있어 이용자가 늘고있다.

보험상담은  무료이고 팩스나 이메일을 통해  보험해택과 약관내용을  받아볼수있어
상담원과의 상담이 부담스러운 경우  이메일이나  팩스상담을  이용하면 좋다.

불가능은 없다던  나폴레옹도  실패한 키 성장
자녀를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으로  자녀의 올바른 성장관리를 철저히 해준다면
자녀의 작은키  10cm를 더 키울수있다.
부모의 작은키로 미리  낙담하지말고  꾸준한  운동과  성장관리로 자녀의 루저탈출을 
위해  노력해야한다.

보험비교 사이트  http://inr.kr/?num=10135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바람 2011.09.18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