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와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강호동이  잇따라 터져나오는
악재로 곤혹스러워 하고있다.

국민MC로 사랑을 받아오던 강호동은  탈세혐의로 눈란이 불거지며
연예계 잠정은퇴라는  강수를 두며   낮은 자세로  성난여론이 잠잠해지기를  바랬지만

강호동이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강원도 평창군 일대에서 20여억원에 달하는 토지를
사들인
사실이 알려지며 다시 한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0일 한 매체에 따르면 강호동은 지난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명
용산리 일대 토지 2만여㎡를 사들였다.
2009년 11월 매입사격은 약 7억1800만원에 이른다.
지난 7월 평창개최 확정 뒤 구입한 토지는 1만4579㎡크기로 매입가격은 약 13억7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매입토지가 모두 올림픽 개최지인 알펜시아리조트 바로 옆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자회견 때 무식하다더니 부동산 지식은 풍부한가보다”,
“너무나 다른 스타의 모습이 안타깝다”, “동정여론 조성됐는데 또 달라지겠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누군가 의도적으로 강호동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며
탈세논란과 부동산 투자논란은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기 때문이라며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호동논란 안타까운 일이지만 2011.09.21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인으로서 국민적인 사랑을 받아오던 강호동의 탈세논란과 부동산 투자논란은
    그동안 그를 아끼고 사랑했던 시청자들을 허탈하게 하고있다.
    항상 친근한 이미지로 시청자들에게 사랑받던 강호동이기에
    논란이 일어난다는 사실만으로도 시청자들이 느끼는 배신감은 이루말할수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