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일이
최근  미국에서 원치않은 임신으로  두아이의  아빠가된 남성이  자신의 아이를 출산한 여성과
불임센타를  절도혐의로  소송을  제기하는 일이 발생했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살고 있는 조프레실(36)은 전 여자친구와 불임센터를 상대로
절도혐의로 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에 따르면 프레실의 여자친구는 헤어진지 3개월 후 임신에 성공했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다.
프레실은 여자친구가 자신의 정액이 들어있는 콘돔을 훔쳐 불임센터로 가져가 인공수정을 해
임신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자친구는 프레실이 생물학적 아버지라며 친자확인과 양육비 청구소송을 제기했으며 
법원도 생물학적으로 유전자가 일치해 프레실에게 두 아이의 양육비 지급을 판결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불임센터도 여자친구의 인공수정과 관련해 거액의 의료비를 프레실에 청구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두 아들의 아버지가 된 프레실은 불임센터가 자신의 동의없이 시술을 해줬고,
옛 여자친구도 정액이 들어있는 콘돔을 훔쳐 임의로 임신을 했다며 맞소송을  했다.

프레실은 소장에서 옛 여자친구가 평소 자신은 선천성질환으로 임신할 수 없다며 성관계 때도
콘돔사용을 고집했다고 밝혔다.
그는 여자친구가 양육비를 받아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자신의 정자를 훔쳐 출산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원치않은 임신과 관련한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조프레실의 소송은 웃을수도
울을수도 없는
사건이라며 모든 남성이 자신의  정자관리에  신경을 써야하는것 아니냐며
소송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자관리철저 2011.12.02 0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데나 물총쏘면 안되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