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경남 밀양의 고등학교에서  44명의 남학생이  여중생 자매를 1년간 성폭행한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당시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준  성폭행사건은  국민적인 공분을 샀고  가해 학생들에 대해

엄중한 법의 심판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밀양 성폭행 사건 발생 8년이 지난 지금  현직 경찰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여경에 대한

논란이 일고있어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있다.

 

 

 

 

 

논란의  당사자는 밀양사건 발생당시 고3 학생으로  밀양사건 가해자를  옹호하며  피해자를 

비하하는 글을  미니홈피에 올렸던 여고생으로   현직 경찰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일고있다.



당시 고3이던 황씨는 친구의 미니홈피를 통해 "잘해결됐나?" 듣기로는 3명인가 빼고 다 나오긴

나왔다더만.. X도 몬생깃다드만 그X들"이란 글을 올려 당시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후 황씨는 2010년 경찰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뒤 현재 경남지역의 경찰로 근무 중인 사실이

네티즌에 의해 밝혀지며 거센 지탄을 받고 있다.

한 네티즌은 포털사이트에 개설된 커뮤니티 사이트에 "가해자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가해자를

옹호하는 글을 남겼던 황씨가 2010년 경찰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거세지자 황씨는 "2004. 12월경 밀양에서 발생한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와

가족들이 얼마나 고통 받는지 조금도 생각지 못하고 친한 친구의 싸이월드 방명록에 잘못된

글을 올렸다"며"저의 어린 시절 잘못으로 인해 피해자와 가족을 가슴 아프게 한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며 평생의 짐으로 안고 자숙하겠다"고 사과했다.

황씨는 이어 "앞으로 생활하면서 언행에 조심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삶을 살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이 사실이 알려지자  경남지방경찰청  홈페이지가  항의글로 마비가 되었고 

경남지방경찰청은 황씨를 대기발령조치하고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이없네 2012.04.12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경찰이라는 사실이 어이가 없네요..
    당장 사직하시길.

  2. 복직 2012.04.30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3일 복직되었다고 하네여..무슨 대단한 빽이라도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