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의 메인 앵커인 권재홍앵커와 배현진앵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노조탈퇴와 방송복귀로  배신자란  주홍글씨가 새겨진  배현진 아나운서에  이어 권재홍앵커가

17일  뉴스데스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권재홍 앵커를 대신한 정연국 앵커는 뉴스데스크

시작과 함께 "권재홍 보도본부장이 노조(노동조합)와의 충돌로 인해 방송을 잠정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뉴스데스크'를 마치고 퇴근하는 도중에 노조원들과 충돌이 있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노조는  이날 보도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며  권재홍앵커와 어떤 물리적인 충돌도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노조파업 참여를 위해 보직을 던지고  파업에 동참하고 있는 최일구 아나운서는

1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 솥 밥 먹던 사람들이 이런 치졸한 행동을

하다니 배신감을 느낄 뿐이라"며 "사측이 여론을 조작해 '물타기'를 하려는 전형적인 수법이다"고MBC를  강하게  질타했다.

 

막장으로 가고있는 MBC파업을 바라며 보며  네티즌들은   MBC간판인 뉴스데스크의 

메인앵커 두명이 모두 논란의 중심에 섰다며 이러다 MBC 뉴스데스크가 공공의 적이 되는것

아니냐며 우려를 나타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철중 2012.05.18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c어쩌다 이지경까지 왔냐
    씨팔 손석희있을때가 좋았는데 이제 배가 산으로 가니...

  2. 씨티헌터 2012.05.19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철아 정신좀 차려라 5공도 아니고 이게 뭔짓거리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