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머리끄덩이녀'로 불리며 통합진보당 중앙위 폭력 사태의 상징적인 인물로 부각됐던

20대 여성의 신원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경찰 등 사정기관에 따르면 이 여성은 통합진보당 경기도당 여주-이천 지역위원회 소속

회계담당자인 박모(24)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여성은 지난 달 12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 폭력사건에서

험상궂은 표정으로 조준호 전 공동대표의 머리채를 잡아당긴 사진이 포착돼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그날 박씨를 비롯해 여러명으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한 조 전 대표는 목 관절의 수핵이

이탈하는 디스크 증상이 나타나 나흘 뒤 대수술을 받았다.

이후 이 여성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면서 인터넷상에 '머리끄덩이녀'라는 별칭까지 생겨났지만

신원이 밝혀지지 않아 각종 추측이 나돌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박 씨를 소환해 사건 경위를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박 머리끄댕이녀 2012.06.02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지게 힘스는 그녀
    결혼하면 시어머니가 좋아하것다 힘좀쓴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