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피해자가 여자가 아닌 남자?

 

인천 남부경찰서는 27일 게임 동호회에서 만나 술을 마신 후 술에 취한 틈을 이용해 남성의 옷을

벗기고 성기를 만진 A(21·여)씨 등 2명을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4월24일 오전 6시47분께 경기도 부천시의 한 술집에서 B(19·남)씨

술을 마신 뒤 술취한 틈을 이용 성기를 만지고 나체 사진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있다.

A씨 등은 나체 사진을 B씨에게 보여줬다 B씨의 신고로 붙잡혔다.

A씨 등은 경찰에서 "장난 삼아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나 B씨는 경찰에 A씨 등의

처벌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뭐야 2012.06.27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나깨나 여자조심

  2. Favicon of http://wiqnzkq BlogIcon 십오 2015.03.27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