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집 값 잡기’ 노력으로 중국 내 부동산 시장이 침체기에 빠진 가운데,

거래량을 늘리려는 부동산 업체들이 저마다 선정적인 광고를 내세워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왕이닷컴 등의 30일자 내용에 따르면 중국 전역은 최근 성인 잡지를 방불케 하는

부동산 광고로 몸살을 앓고 있다.

창사(長沙)에서 분양 중인 한 빌딩의 광고에는 붉은 색 하이힐을 신은 ‘하의실종’ 여성이 종아리에 작은 속옷을 걸친 채 아슬아슬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여성의 발 아래에는 “2만 위안, 해, 안 해!”라는 뜻의 중국어가 적혀 있어 야릇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빌딩의 면적 등 사진 아래에 적힌 작은 글자들이 없다면 부동산

광고임을 알아차리기 어려울 정도다.


앞서 선전시에서는 ‘체험형’ 광고가 등장하기도 했다.

”(가격이) 더 낮으면 어떨까?”라는 제목의 광고판에는 상반신을 노출한 여성의 사진이

있고, 가슴 양쪽을 가린 종이를 열어야 구체적인 부동산 정보를 확인 가능하다.



충칭시에서는 ‘오르가즘’이라는 뜻의 ‘까오차오(高潮)’와 발음이 같은 ‘까오차오(高巢)’를 이용한 광고어가 등장했다.

녹지가 넓고 자연친화적인 이미지를 살리고자 낸 아이디어지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본연의 의도에 빗나간다.

한편 도심에 등장한 자극적인 부동산 광고에 시민들은 “도가 지나치다.”는 반응이다.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창사 빌딩광고에 대해 누리꾼들 또한 “너무 저속하다.”.

“광고를 보면 민망함에 할 말이 없다.”, “부동산 광고인지 매춘 광고인지 모르겠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본좌 2012.07.01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팔기 참 힘드네

  2. 레전드 2012.07.01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뭔 지랄이야 집파는데 왜 팬티는 내리고있어
    계약하면 하번 대준다는거야???
    짱개들 하는짓꺼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