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여자 아이가 독성 해파리에 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피서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1일 인천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11시26분 중구 을왕리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A(8)양이 두 다리와 손등에 해파리 독침을 맞아 치료를 받았으나 4시간30분만에

사망했다.

 


A양이 물놀이 도중 갑자기 '악'하고 소리를 지르면서 넘어지자 달려간 A양의 어머니가 해파리에

쏘인 걸 확인, 인근 119시민수상구조대로 가 응급 처치를 요청했다.

수상구조대는 A양을 인하대병원 공항의료센터로 낮 12시께 이송했으며, 그 뒤 이 병원 본원으로

옮겨져 치료가 계속됐으나 A양은 오후 4시께 숨졌다.

 


소방본부의 한 관계자는 "해수욕장에서 해파리에 쏘이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대부분 응급처치로

별탈 없이 마무리됐다"며 "(A양의 경우) 쏘인 부위가 워낙 넓어 병원으로 즉각 이송시켰다"고

말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