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아저씨가 무섭다.

 

나주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의 범인도 250m 옆에 사는 ‘이웃집 아저씨’였다.

범인은 피해자 A양(7· 초등 1년)의 부모와 잘 알고 지내던 사이였다.

전남 나주경찰서는 31일 초등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종석(23)을 순천서 붙잡아 나주로

압송해 조사 중이다.

 

 

고종석은 지난달 30일 오전 1시30분쯤 나주시내 집에서 잠을 자던 A양을 이불로 싸서 납치해

300m 떨어진 영산대교 밑에서 성폭행한 혐의다.

고종석은 당초 A양의 언니(13)를 범행 목표로 삼고 집으로 침입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원래는 13살짜리 큰딸을 노렸는데 거실 안쪽에서 자고 있는 바람에

들어가지 못하고 가장 바깥에서 잠자던 A양을 이불에 싼 채 안고 나왔다”고 진술했다.

 

고종석은 범행 직전 PC방에서 A양의 어머니를 만나 “애들은 잘 있느냐”고 안부를 묻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어머니보다 먼저 PC방을 빠져나와 A양의 집에 침입해 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종석은 영산강 다리에서 A양을 성폭행한 뒤 순천으로 달아났다가 이튿날 오후 1시25분쯤

순천시 풍덕동의 한 PC방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한편 네티즌들은 인간이기를 거부한 범죄행위에 공개사형 시키라며 교도소 콩밥도 아깝다며

분노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승사자 2012.09.01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놈은 죽는순간까지 고통을 줘야 합니다.
    생각만해도 열받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