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전능  삼성의  옴니아2 가 
미국 정보통신 전문매체인 PC월드의   스마트폰  평가순위에서
10개 제품중 9위에  오르는 굴욕을 맛보았다.

6일 미국 정보통신 전문 매체인 PC월드에 따르면 이 매체가 스마트폰을 대상으로
최근 평가해 발표한 `12월 톱(Top) 10 휴대전화' 순위에서 모토로라의 드로이드(Droid)가 아이폰 3GS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아이폰 3GS에 이어 3위는 모토로라의 클리크(CLIQ), 4위는블랙배리의 볼드(Bold) 9700이 차지했다.
PC월드는 옴니아2에 대한 품평에서 `인상적인 디자인에 느린 작동'이라는 제목으로 여러가지 문제점이 있다며 야박한 평가를 내렸다.

 특히 사진, 음악, 비디오 서비스를 쉽게 접근하도록 한 큐브(Cube) 메뉴가 보기에는 좋지만 불필요하게 느껴지고 메시지를 보내고 애플리케이션을 닫았지만 화면이 정지되는 현상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PC월드의 지적은  그동안 삼성이 획기적인 옴니아2의 장점으로 부각한  부분이어서
제조사와  소비자의 시각차이를 확인할수 있었다.

 

 

 

더우기 전문업체의 객관적인 평가앞에 
삼성은 아이폰의 대항마로  입지를 굳쳤던  옴니아2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게되었다.
삼성이 만들면 다르다는  기업이미지가  아이폰  출시로  상처를 입은지 얼마안되
미국 정보통신 전문 매체인 PC월드의 야박한 평가 까지 받은  삼성의 향후 출시폰이  소비자는  궁금하다.

 아이폰 국내출시전   아이폰 출시로 상당한 타격이 예상되는 가운데  판매를 심사숙고하던 SK에 
판매중지 협조를 구한것으로  알려진  삼성이기에  
선전했다고 자부하는 미국시장에서  스마트폰 평가 성적표의 의미가 남다르다.

제조사에서  전지전능하다고 주장하고 광고해도
소비자가 체감하지  못하는 전지전능함은   아무 의미가 없다.

 아이폰 출시후  국내시장 출시모델의  다변화를 계획중인  삼성
국내시장 부동의 1위가 아닌 세계1위 판매업체가 되기를 바라며
올해 출시될  변화된 삼성 스마트폰을 주목해 본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