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9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이후 부동산 시장의 회복을 기대했던 정부의 예상과는 달리
시장의 반응이 냉담 하기만 하다.
부동산 대책 발표이후  소폭 인상 되었던  거래 호가도 이미 제자리로 돌아갔고
매수자 우위의  시장 상황은  여전히 바뀌지 않고 있다.

부동산 시장이 회복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심리적인 영향으로
경기회복과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경기지표나 선행지표의 개선이   체감경기로 나타나지 않고있고  사회 전반의 양극화가 더욱
심화되고 있는  상황속에 아직도 주택가격은  거품 이라는 인식이 매수자의 폭넓은 공감을 얻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현재와 같은  부동산 시장 하락은  상당기간 유지 될것으로 전망된다.

8.29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 인위적인 시장 개입은 오히려 역효과를 줄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정부가 제시할수 있는 카드가 없다는 사실이
향후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전망을 어둡게 하고있다.

현재 국내 주택가격이 상당부분 거품이라는 인식은  모두 공감하고 있지만
극단적으로  현 가격에서 반토막이 되어야 정상 가격이라는  일부의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주택가격에 대한 논란이 일고있다.

하지만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때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주장이고
아파트 가격은  인위적인  개입이 아닌 매도인과 매수인이  공감하고 인정하는 시장가격이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사실은 모두 잘 알고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극단적으로  현시세 대비 반토막이 나는  아파트 가격 하락은  힘든 전망이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던  아파트 가격이 이제 제자리를 찾기위한 과도기를 보내고 있다.
아파트 가격 폭락만이  우리가 외치는 공정사회가  된다고 생각 한다면
자본주의 사회 시장 경제에서 이루어지는 가격을 존중해 주어야하고
정부의 인위적인 부동산 부양정책 보다는  시장 경제에 맡겨  부동산 시장 스스로  가격 통제력을
회복하는 것이  현재의 부동산 침체를  벗어날수 있는 대안 일수 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들레 2010.09.27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공감하는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서민들에게 내집마련은 영원한 희망사항이 될수도 있다는 현실이 서글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