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의  식탁에서 앞으로 배추 김치가 사라질 전망이다.
이 대통령은 최근 장을 보러 마트에 다녀온 부인 김윤옥 여사가 1포기에 1만원을 훌쩍 넘는 배추값에
놀랐다며 가격 폭등에 대한 우려를 전하자 직접 청와대 주방장을 불러 "배추가 비싸니 내 식탁에는 배추김치
대신 양배추 김치를 올리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30일 전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이 앞으로  배추김치를 먹지않고 양배추 김치를 먹겠다는  보도와  관련해  시민들의
반응은  냉소적이었다.
대통령이 뭘 모르고 하는 소리가 아니냐며
양배추 가격과 배추가격의 차이는 별반 차이가 없다며 대통령의 발언은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먹으라는
말과 무슨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살인적인 물가 상승으로  아우성인 현실을 대통령이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30일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배추는 한포기 9900원, 양배추는 한통에 9590~1만원에
판매되고 있는 상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가불안으로 민심 이반이 심각하자  정부는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
중국산  배추수입을 검토 하고 관계부처 직원이 배추 수입과 관련해 중국 현지로 출장을 나갔다.
정부는 중국산 배추100톤을 긴급 수입해 다가오는 김장철에  대비하겠다고 밝히며  시장상황을
모니터링하며  추가수입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국내 대형마트도 중국산  배추의 수입을  적극 검토중이어서
한반도에 중국산 배추의 대량 공습이 이어질 전망이다.
 
중국산 배추의 수입과 관련 농민들의 반응은  무차별적인 수입으로인한  공급과잉으로
배추가격 폭락사태가 오는것 아닌지 모르겠다며 불안감을 내비치고 있으며
결국 언제나 그랬던것처럼  피해는 농민만 보는것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하반기 국정운영의 걸림돌이 되고있는 물가와 관련해
국민들은  신임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보다도 당장  오늘의 물가지수에 더 관심이 많은 상황이다.
이명박 통령이  야심차게 진행하려한 정책들이  물가불안으로 발목이 잡힌 상황속에
현재 가장 중요한  국정의 목표는 4대강이 아닌  물가안정이라는  국민들의   인식으로 알수 있듯이
점점 힘들어져만 가는 국민들의 삶을 외면하는 정책은  국민의 지지를 받을수 없다는 사실을 
정부는 간과해서는 안된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