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을 볼모로하는 택시와 버스업계의  밥그릇 싸움에 시민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택시를 대중교통수단에 포함하는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함에 따라 전국에서 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될 것으로 보여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회에 개정안의 본회의 보류를 공식 요청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지만 파업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21일 오후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대중교통법 개정안 관련 긴급 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정부는 택시를 대중교통에 포함하는 법률안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해 왔다"며

"이해관계인 간의 의견대립이 있는 사안일 뿐만 아니라 충분한 의견수렴과 논의가 있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국토해양부도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전국 버스 운행중단에 대비해 2차관을 본부장으로

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고 운행중단 현황을 파악할 방침이다.

 

한편 네티즌들은  버스파업으로 학교도 못가게 되었다며  출근 시간이면 만원승객으로 악명높은

압축 지하철을 이용해야할 생각을 하면  눈앞이 아찔하다며 시민은 안중에도 없고자신들의 이익만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택시와 버스업계를 싸잡아 비난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격수 2012.11.22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그릇싸움에 시민들만 죽어나니

  2. 닝기미 2012.11.22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호한 법적조치를 취해라 씨발 살기도어려운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