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를 받으며 여론의 질타를 받았던   방송인 고영욱이 두 번째 공판기일을 3일 남겨놓고 있는 가운데 인기배우 박시후의 연예인 지망생  성폭행사건이  터지며  고영욱이  반사

이익을 보고있다.

 

 

그동안 여론의 초미의 관심사였던 고영욱 성범죄 사건이  박시후 성폭행 사건에 덮히며

상대적으로 여론의 관심밖으로  밀려나는 상황이되  고영욱 입장에서 박시후가 고마운 상황이

되었다.

 

연예인 최초로 전자발찌를 채워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될 정도로 여론의 질타를 받았던  고영욱은
지난해 4월 당시 18세인 연예인 지망생 김 모 양을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술을 먹이고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후에도 추가로 고영욱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여성들이 나타났고  자숙기간에도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등  고영욱의 행동은 많은  공분을 불러일으켰는데 현재 진행 중인 고영욱

공판 피해자는 총 4명이지만 이 가운에 두 명은 이미 경찰 조사과정에서 합의 없이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고영욱은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되어  구치소 생활을  하고 있는데  2차 공판인 오는 28일

재판과정에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고영욱과 박시후 모두  피해여성이  연예인 지망생이라는  공통점을 갖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까도남 2013.02.26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고영욱 기사가 묻혀 버렸네
    고영욱 입장에서 박시후사건이 고마운 상황 ㅋㅋㅋ

  2. 폭풍전야 2013.02.26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인 지망생들은 필히 몸조심해야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