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방송을  중단하고  방송된 긴급뉴스가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있다.
북한이 연평도를 타깃으로 해안포 수십여발을 발사한 23일 서해 최북단인 인천 연평도는 충격에 휩싸였다.
북한과의 접경지역에서 사상 초유의 공격 상황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대피하는 등 지옥을 방불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과 연평도 주민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34분께 포탄 여러 발이 연평도 민가에 떨어져 곳곳에서 불이 났다.
주민들은 면사무소 직원들의 지시에 따라 섬에 마련된 방공호와 인근 중학교 등으로 대피했고
우리 군과 경찰 당국은 인명피해를 조사 중이다.

오후 3시께 연평도 주민 김모씨(35)는 "집 안에 있었는데 갑자기 쾅 소리가 나면서 밖에 나와 봤더니
온 동네가 불바다가 됐다"며 "다른 주민들과 함께 방공호에서 대피 중인데 무서워 죽겠다"고 말했다.

주민 이모씨는 "포탄이 떨어진 뒤 안개가 낀 것처럼 사방이 뿌옇고 어둡다"며 "지금도 포 소리가 간간이 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연평도 주민도 "마을이 초토화 됐다.
암흑천지다"며 "마을 전체가 불에 타고 있고 주민들이 모두 대피소나 다리 밑에 숨어있다"고 절박한 심정을
토로했다.

북한의 예상치 못한 연평도 도발로 온국민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MB의 고민이 깊어만 가고 있다.
이번 북한의 도발은 명백한  휴전협정 위반으로  전면전의 단초가 될수있어
연평도 도발을 바라보는 MB를 고민스럽게 한다.

그동안 북한은 벼랑끝 외교전술로 자신들이 추구하는 조건들을  사실상 모두 이루어 왔다.
이번  연평도 도발 또한 북한내  군부세력의 독단적인 도발일 가능성은  거의 없는 가운데
6자회담과  미국과의 대화재개를 노리는  북한의 외교전략의 일환일 가능성이 매우높은 것이 사실이다.
최근 우라늄 농축을 일부러 공개하며 핵위협을 일삼던  북한의 이번 도발은  그동안  해상에서 발생했던
무력시위와는 근본적으로 성격을 달리한다.

북한의 도발로 빚어진 천안함 사건 발생으로  꽃다운 군인들이 목숨을 잃은것이  엊그제 같은데
또다시 발생한  북한의 군사도발이  충격을 주고있다.
군사상자와 민간인 부상자 발생 보도가 잇따르는 연평도 도발을 바라보며 정부의
대북정책의 전면적인  수정이 시급한 상황이다.

아울러 북한의 도발에 대한 정부의 단호한 대응조치를 바라는 국민들은 이번 사태해결을 위해  MB가 어떤 결단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