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대통령을 비하하는 이미지를  내보내  논란을 일으킨 SBS뉴스가 공식사과하며

재발방지를  다짐했다.

 

 

진실을 추구해야하는 뉴스가 실수로 저급하고 비틀린 정보를 전파하였습니다.

제대로 고치겠습니다. 사과문  한번읽고 다됐다고 외면하지는 않을겁니다.

SBS 뉴스를 지켜보는 시선을 두려움으로 대하겠습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