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3  사야하나? 말아야하나?

 

 

삼성전자 갤럭시노트3가 때아닌  성능 조작논란에 빠졌다.

 

지난 1일(현지시각) 미국 IT 전문 매체인 아스테크니카는 “삼성전자가 갤노트3에서 벤치마크 프로그램(운영체제나 어플리케이션의 성능을 측정하는 프로그램)을 구동할 때 성능이 20% 가량 부풀려지도록 조작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는데 그 근거로 아스테크니카의 주장에 따르면, 삼성의 갤노트3와 LG의 G2는 같은 프로세서 칩을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갤노트3 이 특정 평가에서 20% 가량 높은 점수를 보인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테크니카는 “벤치마크 부스터를 없애자, 갤노트3의 점수는 우리가 처음에 기대했던 대로 LG G2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전하며  ‘벤치마크 부스터’란 벤치마크 프로그램을 구동할 때 프로세서가 최대 속도로 구동돼 성능이 더 좋은 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프로그램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끼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갤노트3 성능테스트 조작 논란과 관련해 갤노트3 성능테스트 조작

논란은 정확한 해명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봐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삼성 갤럭시노트3'는  출고가가 100만원을 훌쩍 뛰어넘으며 고가 스마트폰 가격 논란이 재점화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등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