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폭행 논란에 휩싸인  서울대 성악과  김인혜교수가 사면초가에 놓였다.
지난해 시어머니 팔순잔치에 제자들을
동원해 축가를 부르도록한  사실이 드러나 비난이 확산되고 있기때문이다.

인터넷 포털에 등록된 팔순잔치 동영상이 네티즌 사이에 알려지면서 논란과 비난이 일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20일 인터넷 포털 카페에 올라온 '모 호텔 팔순잔치'라는 제목의 게시물에는 지난해 10월 서울의
한 특급호텔에서 열린 김 교수 시모의 팔순 축하연 장면이 담겨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에는 드레스를 갖춰 입은 남녀 제자 10여명이 무대에 늘어서 축가를 부르는 모습과 함께 독창 무대가면으로 분장한 두 제자가 뮤지컬 곡을 공연하는 장면 등이 들어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제자들을 사적인 행사에 불러 축가를 부르게 한 것은 도를 넘어선 행위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한 음대 교수는 "김 교수가 가족 잔치에 제자들을 불렀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제자들이 자청해서
나선 것이라면 모르겠지만 상식에 맞지 않는다.
교수로서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동안 김인혜교수에 대한 문제 제기에 대해  지나친 마녀사냥 아니냐며 김교수를 감싸던 인사들도
이번 시모의 팔순잔치 동영상과 관련해  김교수의 명확한 해명이 필요한 부분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관련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제자들이 기쁨조냐며
평소 제자를 어떻게 다루는지 알겠다
제자가 소유물인가   보기에도 민망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교수 파문이 점점 커지고있는 가운데
서울대는 20일 설명자료를 내고 "음대 해당 교수가 약속한 내일(21일)까지 답변자료를 제출하면
이를 포함해 관련 자료를 검토한 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대는 답변서와 제자들 상대 조사자료를 검토해 이르면 22일 김 교수의 징계위 회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사 2011.02.20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성악과 메인교수.. 다 저렇다고 봐야합니다.
    다 티켓강매하고 자신들 공연에 학생들 공짜로 대동하고( 이것또한 공부고 경험이라는
    어이없는 이유를 대면서 강제로 참여하게 하고 있는것입니다.
    만약에 참여하지 않으면 학점을 깎구요 )
    이번기회에 썩은 한국의 음대문화 완전히 바뀌도록 해야합니다.
    교수가 왕이 아닌 단순히 교수의 역할만을 하도록

  2. fyconsulting 2011.02.21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여자 완전히 북괴의 김정일하고 집안이네. 기쁨조까지 거느리고 기가 막혀 말이 않나온다. 이런자는 김정일 한테 보내는 것이 대한민국 국민 괴롭히지 않고 우리 쌀 한톨이라도 절약하게 되고 좋을 것 같은데 이런 도덕성이 결핍된 뚱땡이는 좀 굶겨도 되겠네. 너무 많이 남의 가슴아픈 돈 많이 먹었으니 말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