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폭행 파문과 관련해  그동안  말을 아끼던 김인혜 서울대 음대교수가 자신의 입장을 직접 밝혔다.

김교수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것을 생각했다며 교수법의 개선과
이번 사건과 관련해 언론에 보도된 학교측과의 갈등문제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대는 징계위원회에서 가족문제까지 파해쳐  징계하지는 않을것이라고 선을 긋고있어
팔순시모 생일잔치때 제자들을 동원한 일과  딸의 성악과 입시를 위해 서울대 강당을 빌려 사용한 부분은
징계범위에 넣지 않을것을 분명히 했다.
다시말해  가족과 관련된 문제를 제외한 부분에 대해 징계절차를 밟을것임을 명확히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대는 제자 폭행 의혹을 빚은 김인혜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하고, 28일 징계위원회
결정 때까지  교수와 학과장 직위를 임시 직위해제 하기로 결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김인혜교수의 아들은 본인의 미니홈피를 통해
세간에 불거지고있는 팔순잔치 제자동원은 사실이 아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교수의  아들은  "제자들 10여명 정도에게 호텔에 있는 한 사람당 10만원 정도의 뷔페를 사주면서
그 자리에서 고개 숙여 고맙다고, 다들 예쁘고 잘했다고 칭찬과 고마움을 표시했다"며 당시 제자들이
모두 웃으면서 화답했다고 전했다.
결코 제자들을 억지로 동원한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 "강요 아닌 부탁으로 제자들을 그 자리에 세운 것을 직접 봤다"며 "부탁을 해도 싫으면 싫다고
거절하면 되는데 왜 굳이 지금 이 일을 거론하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해했다.

김씨는 앞서 16일에도 "나쁜 마음으로 살고, 뒤에서 욕하고 앞에서 웃는 그런 이중인격자가 아니다.
착하게 살아오시고 자기 딸처럼 진심 어리게 훈계하고 가르치며 10년 넘게 교수생활 해오셨다"고 어머니 김 교수를 적극 옹호했다.

예능 인기프로인 스타킹 출연으로  인기와 이미지 개선 효과를 얻었던 김인혜교수
그녀가 천국과 지옥을  오가고 있다.
방송으로 보여진 그녀의 이미지가 너무나 강해서일까?
눈물까지 흘리며 출연자를  안아주던 그녀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의혹들이 불거지며
그녀를 믿고 성원했던  많은 사람들이 상처받았다.

결국 이번 제자폭행 논란의 피해자는 김인혜교수를 알고있던 우리 모두가 피해자라고 볼수있다.
제자폭행 논란의 진실은  조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김인혜교수 파문으로 받은 시청자와 시민들의 상처는 어떻게 치유해야할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많은 사람들은  방송은 방송일뿐이라는 사실을 다시한번 절감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02.22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교육적이었다고는 하지만..
    다들 성인들인데....가슴이 좀 답답합니다.

  2. 코코나나 2011.02.22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면 비주류가 주류한테 당한다는거네요. 그럼 안되지요.
    후배이면서 강한 비주류 김인혜교수를 주류들이 투서를 하는겁니가?
    비겁하게.....

  3. 나르시서스 2011.02.22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각나네요.
    정계에 인맥이 약했던...입지적인 노무현 전 대통령....

  4. 불신의 늪 2011.02.23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색이 지에미라고 옹호하는 아들 놈이나 저런 개 ,양,아,치같은 교수 옹호하는 사람들이나 참 한심하네요 김인혜란 이 여자 아주 악질적이고 악명이 자자했던 교수인데 오히려 넘 늦게 이런 논란이 오것이 더 신통하네요,,,,,,,,,,,,,,,

  5. ㅋㅋ 2011.02.24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제자들한테협박을했길래 지금터졌나 몰라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