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폭행 논란으로 징계절차를 밟고있는 서울대 음대 성악과  김인혜교수사건은
여러가지로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있다.

음악계에서 입지를 다지고있는 현역교수의 제자폭행이라는 사실과 사건의 발단이
맞은 제자가 문제 제기를 한것이 아니라  주변 동료교수의 투서로부터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다른 폭행사건과 구분되고있다.


21일 서울대에 따르면 이 대학 교무처는 김 교수의 동료교수가 지난해 12월낸 두건의 투서를 근거로
김 교수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김홍종 교무처장 등 교무처 관계자들이 성악과 교수 3명을 만나 의견을 들었고
이들은 김 교수와 입시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었던 동료 교수들이었다.
면담에선 주로 학생 피해상황 등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이 이뤄졌다고 한다.

이후 교무처는 투서와 성악과 교수 면담을 토대로, 김 교수의 제자들에게서 진정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교무처에 김교수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한 학생은 10여명으로 김교수의 제자들은 대부분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적극적인 진술을 꺼리고 있는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대 관계자는 "애초에 피해학생들이 시작한 사건이 아니라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논란의 당사자인 김인혜교수는 음악계에서 본다면 비주류라고 할수있다.
김교수는 고교시절과 대학 그리고 줄리어드까지 대부분을  장학금을 받으며 공부한 입지적인 인물이다.

동양인최초로 줄리어드 박사학위까지 받은 그녀는 30대 초반에 국내로 돌아와 숙명여대 음대교수를
거치며 해외 유명음악회 공연등으로 실력을 인정받아  마침내 서울대 음대교수로 스카웃되어
학과장까지 맡은  입지적인 인물이다.

음악계에서 별다른  인맥이없던 김인혜교수가  서울대음대 교수와 학과장을 맡은것은
음악계 안에서도 신선한 충격이었다.
평소 성격이 옳고 그름이 확실하고 열정이 지나치다는  평가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진 김교수에 대한
학생들의 평가역시 반반으로 나뉘고 있다.

학생폭행 파문의 당사자인 김인혜교수
김인혜교수는  이번 파문의 가해자인가 피해자인가?
비주류 음악가로  주류사회에서 김교수는 미운오리새끼였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음대교수들간의 알력이 이번 파문을 확대하고 있다는  주장이 새롭게  제기되고있다.

무엇이 진실인지 이번사태를 바라보는 국민들은 답답하기만 하다.
진실을 알고싶은 국민들의 높은 관심으로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진실을 규명해야할
서울대 징계위원회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지게 되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 옥자 2011.02.22 1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사건은 이제 그만 마무리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따지고보면 누가 잘했다 잘못했다가 아니라 질투심에서 일어난 동료교수님들의 눈째림인것 같습니다. 자기들도 이렇게 당해보아야 그 사람에 심정을 알듯히 이제 그만 들 하심이 어떨련지요. 김교수님과 그 가정들을 들먹거리며 명회훼손을 하시는 모든 분들 이제 그만하시고 우리 자녀들에게 스승님을 그렇게 대하는 것 아닙을 가르쳐주시고 김 교수님 아들님 어머님의 성품을 잘 아신다면 아무 해명도 하지마세요. 시간이 흐르면 진실은 밝혀집니다. 지금은 마음이 아프지만 어머니을 생각해서 아무 해명도 하지마세요. 그저 마음이 아픕니다. 가르치는 자의 입장에서 볼때 마음이 답답합니다. 같은 언어로 말을 할때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데 외국에서 살고있는 자들은 오죽하오리까. 아무튼 하나님의 축복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힘내세요.

  2. 비주류 아닙니다. 2011.02.22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주류라니요....
    서울음대 출신이 비주류라는건 말이 안됩니다.
    김인혜씨 언론재판 당하는거 참 안스럽기도 하지만 그녀를 직접 아는 사람인데요.
    너무나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적을 많이 만들었습니다.
    언젠가 된통 당할줄 알았다...가 음악계 평이지요.
    그동안 음악계를 호령하면서 너무나 많은 것을 누리고 사는 동안 그녀로 인해 피눈물 흘린 음악인들 많습니다....음악계에 정신 나간 사람들 많지만 이이상 더 정신 나가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3. 너무 직설적이고 노골적이고 2011.02.23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폭력, 금품 수수 등등 김교수가 문제가 있었지만 잘 나가는 꼴을 보기 싫은 사람들이 분명 있었겠지.
    학생이 시작이 아니라 동료 교수가 시작이라는 게 우스운거지.
    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한다. 예체능계의 부패가 저 사람만은 아닐거라고.
    특히 금품 수수와 비인간적으로 인간 대하기.

    •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1.02.23 0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못된 교육계의 관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체능의 부정부패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얼마나
      개선될지는 알수없지만 이번사건은 최소한 외부에서 모르고있던 문제의 심각성을 알릴수있는 계기는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4.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fleuriste st laurent 2011.02.23 0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방적인 관계에서, 학생들이 직접 시작 하지는 못했을거 같아여.
    시작 했더라도, 덮어질 경향이 컷을거 같아여.

  5. 씨크릿 2011.02.23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못은 있겠으나 파장은 너무크다
    서울대학내에서 자기들끼리 해결해야할 논란꺼리를 사방팔방 퍼뜨린 이유엔 다 모르긴해도
    스타킹 나와서 더 잘나가게 된것이 작용했을것같다고 본다. 사돈 논사면 배아픈것처럼 말이다
    김교수가 대표 희생양인듯!!
    자신들은 뒤집어 깨끗할까?
    사람 한사람 죽이기 쉬운 사람들아
    넘그라지 마시게나들!
    보다보다 못해 글쓰게 되었소만
    실력있는 한사람 대한민국에서 아무짓 못하도록
    길 가로막지 말고 다들 좌중하시게나
    아들이 제어미 편들수밖에 없는게 당연하지
    아무리 악한부모라도 제부모인것을...
    정말 동료교수들 대단하다
    그리깨끗하나 당신들은?
    첨에는 군중심리로 나쁘거니 생각했다만
    이건 아니지않나 사람들아
    자기일도 아닌데 왜그렇게 심하게 막말들을 하는가
    서울대 위상 다떨어졌다
    김교수도, 동료교수들으란 사람들도, 학생들도
    스타킹도--- 스타킹 안나왔더라면 과연 이렇게까지
    논란이됐겠나
    답답한 국민성이 느껴진다
    그저 더한 군중심리로 말이다

  6. 눈사람 2011.02.23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번에 향수부른 박인수 교수님도 성악가가 대중가요을 왜부르냐면서 음악계에서 왕따
    이단아가 되셨죠 전 김인혜교수를 두둔하는것은 아닙니다 문제는 학생들과 교수간의 문제여야 되는데 교수대 교수간의 문제를 학생을 수단으로 만든것이죠 폭행 금품 과연 김교수만의 문제일까요
    전혀 안그렇죠 남이 죽어야 내가 사는 현실속에서 서울음대 윤교수는 대놓고 욕설하던데
    교수간의 알력과 투서를 보면서 참 슬픈현실이죠 그가운데 서울대 징계위원회는 정확시 시시 비비를
    가려야 겠죠

    •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1.02.23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인되지않은 많은 이야기들이 나오고있어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이번일은 음악계의 고질적인 문제가 터져나왔다고 생각합니다.
      눈사람님이 말씀하신데로 28일 징계위원회 결과를 기다려봐야 되는데 개인적으로는 징계결과
      발표후의 후폭풍이 우려됩니다.

  7. Favicon of http://blog.seoul.go.kr BlogIcon 서울마니아 2011.02.23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서울시 공식 블로그 서울마니아입니다.
    오는 2월 27일, 서울파트너스하우스에서 블로거와 서울시장이 한자리에 모여
    복지와 재능기부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랍니다. 이날 나온 의견을 종합해
    향후 서울시 복지정책에 반영되게끔 할 예정인데요, 시간이 되신다면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 링크를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

    http://spp.seoul.go.kr/main/fieldtalk/fieldtalk_n.jsp?branch_id=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