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폭행 파문과 관련해 서울대 징계위원회의 파면결정에 김인혜교수가 반발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김교수측은  소명기회가 충분하지 않았다며  처음부터  해명시간을 너무 촉박하게  주었고
징계위가 여러번 열릴줄 알았다며  한번의 소명기회후  내려진  파면결정은  수용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히고있다.

김인혜교수측의 반발에 대해 서울대는  김교수에 대한 파면결정은  달라질게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대의 파면결정에 따라 공무원신분인 김교수는 파면이 확정되면  앞으로 5년간 공직에 오를수없고
퇴직금과 공무원연금도 절반이 깎인다.

김교수측은 1차적으로 교원소청심사를  통해 이의를 제기하고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번사건을 지켜보던 시민들은
서울대 징계위원회의  파면결정에 반발하는  김교수에대한  실망을 감추지못하고 있다.
존경받아야할 교수가  제자들을 폭행하고  각종비리에 연루되었다는  사실은 충격이라며
김교수가 지금이라도  서울대의 결정을  존중해  스스로 조용히 물러나는것이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그녀를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방법이라며  파면결정에
반발하는 김교수에게 일침을 놓았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