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무책임한  행동인가?
아니면 어쩔수없는 선택인가?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1만톤 가량을 바다에 배출하기 시작했다.
저장할 공간이 마땅치 않아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하지만 한국 등 주변국에 통보없이
단행해 `무책임하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4일 오후 7시부터 제 1 원전 집중 폐기물 처리시설에 보관하고 있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 등 총 1만1500톤을 바다로 내보내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고농도의 오염수를 처리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는 입장이다.
경제산업성 산하 원자력 안전보안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큰 위험을 피하기 위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세계 각국에서는 일본 정부가 방사성 물질을 바다에 무단 투기해 해양 오염을 일으키고 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더우기 인접국인 우리나라의 경우 일본 외무성으로부터 방사능 오염수 배출과 관련해
사전 통보를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배출이 본격화되며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일본 근해에서 잡히는 어류의 방사능  오염수치가  기준치를 초과하는등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의  수산물도 피해가 예상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한 상황인데
현재로서는  대책이 없는게 현실이다.

이번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배출과 관련해  일본은 미국과 사전 교감하며 배출 사실을 통보하면서   
우방이며 가장 인접한  방사능 피해국가인  우리나라는 통보를 하지않은 것으로 드러나  MB정부의
무능함이 또 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다.

지진피해 구호품과 성금은 받으면서  독도영유권 주장과 방사능 오염수배출등  국익과 실리를 추구하는
일본외교에  MB정부가 속수무책으로  당하고있다.

최근 전국에서 검출되고있는  방사능 수치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방사능 피해는
없다는  정부의 입장이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배출과  MB가 그토록 호언장담한  편서풍은 
어디로 갔는지  일본에서 불어오는 동풍을 타고 오는  방사능이  방사능 비로  전국에 내릴것으로
예상되는등  전방위로 방사능 피해가 현실로 다가오고있어  정부의 입장을  곤혹스럽게 하고있다.

과연 무엇을 먹어야  방사능 피해로부터 안전할수 있을지...
국민들의 먹거리에 대한  불안이 가중되는 가운데  일본정부로부터  소외된  MB정부의 현실이 
MB 레임덕과 함께 우려되는것은  국민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방사능 공포가   끝이 아닌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사실 때문이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