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야심작 갤럭시S2를 돈주고사면 바보라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최근 증권사를 중심으로  갤럭시S2를  공짜수준으로  고객유치를위해
뿌리고있어  해당 증권사의 사이트가  접속폭주로 마비되고  관련 게시글이
삭제되는등  한바탕 소통이 일기도했다.

미래에셋증권이 스마트폰 HTS 거래 활성화를 위해 갤럭시S2를 공짜폰에 가깝게 제공하다
가입자들이 폭주하자 게시판을 닫아 버려 가입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13일 스마트폰 HTS 거래를 위해 갤럭시S2와 옵티머스 빅 등을 무료에
가깝게
제공하는 이벤트를 벌였다.

타 증권사가 한 달에 100만원 이상 사용 고객에게 할부금 제공 등의 혜택을 준 반면
미래에셋증권은 5만5000원 요금제로 가입 후 단 한 차례 거래만 해도 24개월간 단말기
할부금을
지원해 주는 혜택을 부여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갤럭시S2를 구입하기 위해 순번표까지 받으며 기다리던 가입자들이
미래에셋증권 사이트로 몰렸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500원짜리 주식이라도 한 주 이상만 거래하면 할부금 지원 혜택이
제공된다"며 "오전에 신청한 사람들은 오늘도 개통이 가능하다"며 가입자를 유치했다.


하지만 가입자들이 예상 외로 몰리자 미래에셋증권 측 특판 판매업체는 `사용자가 많아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잠시 후 다시 이용해 달라`며 관련 페이지를 삭제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미래에셋증권 사이트는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갑작스럽게 가입자들이
몰려
판매업체 측 서버가 다운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K증권에서도 비슷한 유형의 행사를 하는등 증권사의 판촉행사가 가열되고있어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이 요구되고 있다.

 

또한 LG U+에서 결합상품이 나왔는데 스마트폰 데이터무제한  요금제를 약정하면 
기기값공짜+ 초고속 인터넷도 공짜인 상품을 판매하고있다.
대부분의 가정에서 스마트폰 + 인터넷을 함께 쓰고 있기때문에  자신의 상황에맞는  합리적인 선택을
한다면 저렴한 비용으로 통신비를 할인할수있는 좋은 기회가 될수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