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우리에게 어떤 존재일까?
엄마로서 아내로서 한여성으로서  살아온 어머니의 인생

결혼 하면 부모의 마음을 알것이라는 말처럼
늘 곁에서 보살펴주고 사랑을 주기만 하던 어머니와의  이별은
그동안 엄마의 이름으로 자식에게 쏟은 어머니의 사랑을
다시금 느낄수있게한다.

성인이 되어 결혼하는 대다수의 여성들이
친정엄마 걱정으로  결혼전 한번쯤 눈물 흘린다.
좀더 잘해드리지못한 미안함과 지금까지 곱게 키워주신 부모님 사랑에
새로운 출발의 기쁨속에서도 남겨진 부모님을 생각하면  가슴이 메어진다.

최근 결혼을 하는 자녀들을 중심으로 부모님을위한 의료실비보험을  보모님께
선물로 드리고  결혼하는 자녀들이 늘고있다.

100세만기형 5천만원보장 의료실비보험이 단돈 3만원으로 노후 준비를 완벽하게
대비하는  의료실비보험은 100세보장보험으로 평균수명 100세를 대비한다.

보험이란 현재 보다는 나이가 들어 70세,80세 때 병원비를 보장 받기 위해서 보통
가입한다.

현재 한국인의 평균수명이 남성 75세,여성 82세 이고 해마다 평균 수명이 1살 정도
늘어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몇 십년 후에는 평균 수명이 100세를 넘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렇다면 보험도 기존 80세 만기형에서 100세만기형으로  갈아 탈 필요가 있다.
여기에 맞춰 손해보험사들은 앞다투어 100세 만기형 5천만원 보장 보험을 출시하기
시작했고
소비자들로 하여금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많은 은퇴설계 전문가들은 행복한 노후를 보내려면 민영의료보험을 통해 암·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등 
노년층이 걸리기 쉬운 중대 질병 진단과 치료비, 재해로 인한 수술·
입원비, 간병비, 장례비용 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둬야 한다고 한결같이 지적한다.

정부에서도 국민건강보험의 부담이 가중되어 새로운 민영의료보험형태의 의료실비보험가입을 적극 추천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 같은 민간형 의료실비보험도 조만간 본인 부담금이 증가할 전망이므로
그 이전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

 

우리나라의 현실이 국민의 절반 이상이 자식들 가르치고 결혼시키느라
노후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조사에 의하면 국민의 절반 이상은 노후 병원비에 대해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
국민건강보험이 있기는 하지만 병원비의 약 절반 정도만 지원해 주고 있으므로
국민건강보험만으로는 턱없이 의료비가 부족하다.
예를 들어 노인성 질환과 같은 질병에 걸리면 진료비 부담으로 치료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된다.


노후대책은 민간형보험인 민영의료보험

젊었을때 월 2-3만원을 20년간 납입한다면 100세까지 5천만원원까지 병원비를
보상 받을 수 있다.

월 2-3만원이면 담배값 정도도 되지 않는 작은 돈이지만 몇십년 후 엄청난 노후대책이
될 수 있다.


메리츠화재의 알파플러스 실비보험 같은 경우 월 2-3만원 정도 납입만으로 입원의료비
5천만원
통원의료비 매일 30만원까지 100세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손해보험사들이 올초에만  보험료를 3000원~1만원 정도를 인상을 하였다.
보험금을 그만큼 많이 타 가기 때문에 보험료 또한 인상을 한 것이다.

내년에 또한 상당폭의 보험료 인상은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의료실비보험을 하루빨리 가입 하는 것이 보험료 절감에도 좋다.

보험상담은  아무런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보험 상품과 보험료 안내를 받는것이 우선 되어야한다.
특히 보험상담을 부담스러워할 필요는없다.

보험상담은  무료라는 사실을 바로알고  지금바로 상담신청을 하는것이 올바르고
합리적인  
보험가입 방법이다.

메리츠화재 무료 보험상담하기

http://rodman51.meritz.tv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