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11년간 고정패널로 활동해 온 시사평론가 김종배씨가
프로그램을 하차하며 파문이 일고있다.

MBC라디오본부 평PD협의회는 31일 "이우용은 살생부 놀이를 당장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김 씨의 하차 사실을 밝혔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시사평론가 김종배 씨가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경질됐다며
담당PD, 작가를 비롯해 진행자인 손석희 씨도 한목소리로 거듭 반대의 뜻을 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제작진의 의견은 무참히 거부됐다고  밝히며 김 씨의 하차가 석연치 않다는 점을 강조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MBC 사측은 김종배 씨가 지난 1998년 조선일보의 이승복 관련기사에 의혹을 제기해

소송을 당하는등 신뢰성을 잃은 점과 온라인 매체 프레시안에 기고를 한다는 점을 이유로
하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협의회는 "이승복 기사와 관련해서 대법원은 이미 지난 2006년 김종배씨에게
민형사상 무죄 판결을 내린 바 있다고 이해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고, 프레시안 기고에 대해서는
시사평론가의 자유로운 언론기고 활동이 도대체 무슨 잘못인지  더욱이 김종배씨는 처음부터
이 모든 활동을 담당 PD들의 이해 속에 해왔다라고 밝히며  이번 사태의 부당함을 설명했다.

김 씨의 하차 이유에 대해 협의회는 사측과 김 씨간의 정치적 색깔이 달라서라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선임자 노조 출신인 이우용 본부장 자신의 정치적 색깔과 달라서 문제라고 생각한 것인가라며
김미화 씨와 김종배 씨를 비롯한 출연자 교체가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씨는 작별 인사를 통해 “뜻하지 않게” 그만두게 됐다고 밝혀 본인의 의사와는 다른 외부 요인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씨는 31일 아침 시신집중 뉴스브리핑 코너를 마친 뒤 "저는 오늘부로 뉴스브리핑을 중단하게 됐다”며
그동안 방송환경도 많이 바뀌었는데  뜻하지 않게 갑작스럽게 작별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1999년 10월에 시작했으니까 11년하고도 반년 넘게 해왔는데,아이분유값이라도 벌려고 했던 게
어느덧 11년하도고 반년이 넘었다”라며 “그동안의 격려와 질책 모두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시선집중 애정 변함없이 보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회자인 손석희 성신여대 교수는 “10년이면 저보다 더 오래 이 시간을 지켜오셨는데,
몸도 많이 상한 걸로 알고 있다"라며 건강 추스르시고 훗날 다시 뵙길 바라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6월1일 방송에서  손석희교수는 시사평론가 김종배씨의 하차를두고 조만간 다시만나뵙길
희망한다고 밝히며 그의 부재를 아쉬워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동하는 양심 2012.05.25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BS 김미화의 여러분에서 김종배님을 초대하여 시사평론과 뉴스읽는법등을 아주 잘 들었습니다.
    정의를 위해 애써 주시는 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